50대 韓 외교관, 뉴욕 한복판서 '묻지마 폭행'

사진과 기사내용은 무관함.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사진과 기사내용은 무관함.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한국 외교관이 미국 뉴욕 맨해튼 한복판에서 '묻지마 폭행'을 당한 사실이 전해졌다.

9일(현지시각)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10분쯤 주(駐)유엔 대표부 소속 53세의 한국 외교관이 맨해튼 시내에서 친구와 함께 길을 걷다가 신원 불상의 남성에게 구타를 당해 코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다.

피해 외교관은 아무런 이유도 없이 구타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포스트는 "외교관이 범인에게 말을 걸지도 않았는데 폭행을 당했으며 범인에게 외교관 신분증을 보여주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또 "폭행 이후 범인이 달아나면서 즉시 체포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다음날인 10일 유엔 대표부는 "외교관이 코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응급접합 수술을 받았으며 현재는 귀가해 안정을 취하고 있다"며 "현지 경찰의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건은 반(反)아시아계 증오 범죄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발생했다.

지난달 29일 뉴욕 브루클린에서는 식료품점을 운영하는 한 60대 한인 업주가 공짜로 물품을 달라고 요구하던 한 남성에 의해 무차별 폭행을 당하기도 했다.

뉴욕 경찰국 자료에 따르면 지난 한해 발생한 반 아시아계 증오 범죄는 전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사건을 접한 교민들은 그간 노약자나 여성을 중심으로 벌어졌던 증오범죄가 건장한 남성인 외교관을 대상으로까지 확대됐다는 점에서 적잖은 충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ABC방송의 한 기자는 트위터를 통해 "이번(외교관) 사건이 '증오 범죄'로 조사되지는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