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부작용으로 대머리된 일본 女, 이젠 흰머리 자란다 "그마저도 감사"

모더나 백신 1차 접종 후 탈모 증세를 호소하던 일본 20대 여성 A씨의 과거 모습(좌)과 최근 모습(우). 사진 A씨 블로그 캡처
모더나 백신 1차 접종 후 탈모 증세를 호소하던 일본 20대 여성 A씨의 과거 모습(좌)과 최근 모습(우). 사진 A씨 블로그 캡처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탈모 부작용을 호소하던 일본의 한 20대 여성이 최근 백발로 뒤덮힌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해 6월 모더나 백신 1차 접종 이후 심각한 탈모 증세를 겪었다고 주장한 A씨(29)는 지난달 21일 자신의 블로그에 '대머리 된 지 약 7개월 후 회복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글과 함께 A씨는 현재의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 그는 머리카락을 찾아볼 수 없었던 과거와 달리 백발로 뒤덮힌 모습이었다. 다만 여전히 숱이 적고 모발에는 힘이 없어 보였다.

하지만 A씨는 "겨우 여기까지 왔다. 머리카락이 하얗고 숱도 예전 같지 않지만 언제까지 빠질지, 언제쯤 다시 자랄지 걱정하는 공포는 일단 끝났다고 생각하고 싶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가끔 머리카락을 당겨서 확인해봤는데 다행히 요즘은 머리카락이 빠지지도 않고 새로운게 자꾸 나온다"며 "지금은 흰머리지만 마냥 기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해 9월 두피 생검 결과에서 모근이 아직 살아있다는 진단을 받은 후로 '스테로이드 펄스' 치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해당 치료는 고용량의 스테로이드를 하루 한 번, 최대 3일까지 주사하는 방법으로 이 치료를 받으려면 약 일주일 간의 입원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약물은 최대 3개월까지만 투여할 수 있다고 한다.

A씨는 치료 이후 스테로이드 부작용으로 근육통과 부종 등에 시달렸지만 그의 머리에선 다시 머리카락이 자라나기 시작했다. 비록 흰 머리카락이었지만 A씨는 "그마저도 고통을 견딜만큼 기뻤다"고 고백했다.

지난해 11월 두 번째 스테로이드 펄스 치료를 받은 그는 현재까지 별 다른 이상 없이 흰 머리카락이 잘 자라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A씨는 우리나라 보건복지부격인 일본 후생노동성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인한 피해 구제 신청을 마쳤다는 사실도 전했다. 그는 "심사 결과가 나오려면 적어도 1년은 걸린다고 하더라.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했다.

끝으로 "여전히 의사는 탈모와 백신의 인과 관계가 불분명하다고 하지만 나와 같은 경험을 한 사람들이 많다"며 "내 글이 그들의 답답함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됐다면 대성공이다. 앞으로도 계속 치료 경과를 전하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