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세계최강' 쇼트트랙 여자 계주팀, 결승 진출…중국과 한판 승부 예상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9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계주 3000m 준결승에 앞서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9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계주 3000m 준결승에 앞서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3,000m 계주 결선에 올라 통산 9번째 금메달을 노린다.

최민정(성남시청) 이유빈(연세대) 김아랑(고양시청) 서휘민(고려대)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9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준결선 2조 레이스에서 4분05초92를 기록, 조 2위로 결선 진출에 성공했다. 1위는 캐나다(4분05초89)가 차지했다.

첫 번째 주자 김아랑이 2위로 출발한 대표팀은 레이스 내내 캐나다의 뒤를 이어 2위를 유지하다 마지막 두 바퀴를 남기고 3위까지 처졌다. 하지만 에이스 최민정이 마지막 바퀴를 남기고 2위로 역전에 성공하며 극적으로 결선에 올랐다.

한국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는 역대 7번의 올림픽 가운데 단 한 번(2010 밴쿠버)을 빼고 6개의 금메달을 따낼 정도로 막강했던 종목이다. 하지만 이번 올림픽 대표팀엔 심석희가 징계, 김지유가 부상으로 빠지면서 전력이 크게 약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역대 최약체라는 평가를 뒤집고 '반전 드라마'를 꿈꾸는 여자 대표팀은 13일 결승에 나선다. 한국과, 중국, 네덜란드, 캐나다가 우승을 다툰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