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경기 또 있으니…" 쇼트트랙 실격패 직관한 황희 장관 '허탈함' 토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 사흘째인 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탈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준결승 4조 경기에서 중국 리원룽이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황대헌을 밀고 있다. 연합뉴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 사흘째인 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탈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준결승 4조 경기에서 중국 리원룽이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황대헌을 밀고 있다. 연합뉴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8일 한국 선수 2명을 실격시킨 전날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판정에 대해 "황당하고 어이없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베이징올림픽에 정부 대표 자격으로 베이징을 방문한 황 장관은 이날 베이징 주재 한국 특파원단과 진행한 온라인 간담회에서 논란을 부른 7일 쇼트트랙 경기를 직접 현장에서 관전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장관은 "국제빙상경기연맹(ISU)에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도 같은 내용을 전달했으며,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공식 제소할 것"이라면서도 "남은 경기가 또 있으니 선수들의 경기 분위기에 영향을 받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황대헌(강원도청)과 이준서(한국체대)가 각기 다른 조에서 조 1위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실격당했다.

황대헌, 이준서의 탈락으로 중국 리원룽과 우다징이 결승 진출권을 가져가면서 개최국 중국에 유리한 판정이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