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헌·이준서 쇼트트랙 1,000m 준결승 '페널티' 탈락…"왜 한국만?"

1위 골인 황대헌에 심판진 "레인 변경 늦어", 이준서도 '레인 변경 반칙' 판정
각 조 후순위 중국 런쯔웨이, 리원룽, 우다징…결승 진출 '어부지리'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황대헌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 사흘째인 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탈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1조 경기에서 역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황대헌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 사흘째인 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탈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1조 경기에서 역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조 1, 2위로 골인한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 간판 황대헌(강원도청)과 기대주 이준서(한국체대)가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탈락했다.

황대헌은 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1조에서 조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3위로 출발한 황대헌은 결승선을 4바퀴 남기고 인코스를 노려 중국 런쯔웨이, 리원룽을 모두 제친 뒤 1위를 유지하며 그대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심판진은 비디오 판독을 통해 '황대헌이 1위 자리를 뺏는 과정에서 레인 변경을 늦게 했다'고 판정하며 페널티를 줬다. 대신 중국 런쯔웨이와 리원룽에게 결승 진출권을 부여했다.

준결승 2조에서 출전한 이준서도 조 2위로 통과했지만, 페널티를 받아 탈락했다.

심판은 이준서가 헝가리 리우 샤오앙과 접촉하는 과정에서 레인 변경 반칙을 했다는 판정을 내렸다.

그 결과 중국 우다징이 2위로 올라가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선수 2명이 판정으로 탈락하면서 중국 선수들이 결승 무대를 밟게 된 것이다.

앞서 박장혁(스포츠토토)은 준준결승에서 충돌해 왼손을 다치면서 준결승을 기권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