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태어난 中 피겨선수 경기 중 실수하자…"수치스럽다" 비난 쇄도

중국 피겨 대표팀으로 생애 첫 올림픽에 출전한 미국 태생 주이(19)선수가 경기 도중 넘어지는 실수를 해 중국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사진 트위터 ShenandoahWrit1 캡처
중국 피겨 대표팀으로 생애 첫 올림픽에 출전한 미국 태생 주이(19)선수가 경기 도중 넘어지는 실수를 해 중국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사진 트위터 ShenandoahWrit1 캡처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나 중국 피겨 대표팀으로 생애 첫 올림픽에 출전한 주이(19) 선수가 경기 도중 넘어지는 실수로 최하위 점수를 받자 중국 네티즌들이 공격에 나섰다.

6일(현지시각) 미국 CNN에 따르면 이날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는 '주이가 넘어졌다'라는 해시태그가 조회수 2억을 돌파했다.

또 많은 네티즌들이 왜 미국 태생의 주이가 중국 태생의 선수 대신 중국 국가대표로 선택됐는지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특히 한 중국인 네티즌이 주이의 경기를 두고 "이건 정말 수치스러운 일"이라 남긴 댓글에는 1만 명 이상이 공감을 표하기도 했다.

이에 결국 이날 저녁 해당 해시태그는 검열된 상태라고 CNN은 전했다.

주이는 이날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 단체전 여자 쇼트 프로그램에서 올림픽 첫 데뷔전을 치뤘다. 대부분의 관중이 중국인이었던 만큼 등장할 때까지만 해도 그는 큰 환호를 받았다고 한다.

하지만 프로그램 시작 후 첫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실수가 나왔다. 착지 과정에서 벽에 부딪쳐 그대로 넘어지고 만 것. 마지막 점프에서도 회전 타이밍을 놓쳐 결국 주이는 최하위 점수를 기록했다.

주이의 성적으로 중국팀 순위는 3위에서 최종 5위로 떨어졌다. 피겨 단체전은 상위 5개 팀이 결승에 진출하기 때문에 중국팀이 결승에 진출하는 데는 무리가 없었다.

그러나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주이는 "너무 속상하고 창피하다"며 눈물을 훔쳤다. 그러면서 "내가 할 수 있는 걸 보여주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다는 걸 알고 있다. 많은 부담을 느꼈다"고 말했다.

CNN은 "중국 정부가 메달 수를 국력의 상징으로 여기면서 이에 많은 중국 선수들이 올림픽에서 결과를 얻어내야 한다는 엄청난 심리적 압박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근 몇 년 간 중국은 동계 올림픽에서의 메달 수를 늘리기 위해 최소 12명 이상의 외국 태생 운동 선수를 영입했고 주이도 그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주이는 2002년 미국 로스엔젤레스의 중국계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났으며, 2018년 중국 대표팀 합류를 결정하고 미국 시민권을 포기했다. 이름도 베벌리 주(Beverly Zhu)에서 주이로 개명했다.

하지만 미국 생활을 오래한 그가 중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하지 못한다는 점까지 공격의 대상이 됐다. 웨이보에는 "주이에게 애국심을 논하기 전해 중국어를 배우게 해달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에 더해 일부 중국 네티즌들은 "주이의 아버지가 2020년 LA캘리포니아대(UCLA)에서 베이징대로 이직한 인공지능 과학자"라며 그의 특권적 배경을 겨냥해 비판을 가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