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호 구미시장 출마예정자 "예산 3조원시대 열겠다"

국가 대형프로젝트 유치, 교부세 확보, 규제완화, 기업유치 등 특단의 대책 제시

김장호 경북 구미시장 출마예정자
김장호 경북 구미시장 출마예정자

김장호(전 경북도기획조정실장) 경북 구미시장 출마예정자는 "구미시 예산 3조원 시대를 열겠다"고 29일 밝혔다.

김 출마예정자는 "예산이 풍족해야 구미 시민들이 많은 혜택을 본다"며 "살기 좋은 구미 건설을 위해서는 예산 확보 방안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 포항 예산은 3조1천억 원으로 구미 예산 1조5천600억에 비해 세 배 가까지 차이가 벌어졌다"면서 "포항과 구미 인구가 10만정도 차이가 나는 상황에서 예산이 세 배 가량 된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이고, 경각심을 갖고 풀어야 할 과제"라고 덧붙였다.

따라서 김 출마예정자는 구미시 예산 3조원을 확보하기 위해 국가 대형프로젝트 유치, 교부세 확보, 규제완화, 기업유치 등 특단의 대책을 제시했다.

국가 대형프로젝트 유치 방안으로 "통합신공항 건설로 인해 철도나 도로 건설 등 접근성 확보를 위한 국가 SOC가 공항과 연계되는 도시 위주로 많이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며 "통합신공항 추진(TF) 반장으로 재직시 고민했던 통합신공항과의 연계를 위한 인프라 구축과 관련해 구미시로 국가 대형프로젝트를 끌어 올 수 있는 많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또한 "반도체, 제조업, 방위산업 기반의 구미혁신클러스트를 조성해 기업이 많이 유치되면 구미시의 세수를 충분히 확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더불어 교부세 확보방안에 대해 김 출마예정자는 "중앙정부 안전행정부교부세과장을 지내 경험과 풍부한 인적네트워크를 살려 보다 많은 교부세를 받아 올 자신과 실력이 있다"고 했다.

이밖에 규제완화와 관련해서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과 경제 활성화를 위해 법령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규제를 완화를 해야 된다"며 "재건축·재개발 등의 문제도 서울시의 '신속통합기획' 같은 규제 완화 사례를 벤치마킹해, 관련제도를 수정하는 등 지역 경제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또 기업유치에 대해서는 "경북도청에서 투자유치과장으로 재직시 구미구가산업단지 4공단의 도레이, 도레이BSF(엑슨모빌), 아사히글라스 등의 다양한 기업유치를 이끌었던 경험을 살려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 예정자는 확보된 예산을 통해 복지, 안전, 농·축산업 지원 등의 효과적인 사용 방안도 내놨다.

김 예정자는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시민들을 위해 복지 안전망을 확대하고, 범구미시 복지 협의체를 구성하겠다"면서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마을 구석구석 방범 CCTV설치 등 시민의 안전을 위해 행정력과 예산을 총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게다가 김 출마예정자는 "구미만의 명품농축산업브랜드 육성, 농특산물 직거래장터 확대, 물류비 지원, 농로 포장, 스마트팜 지원 등 지속가능한 수익 증대와 경쟁력 확보를 위해 충분한 예산을 반영하고 농업 이외의 산업에서 소득을 얻을 수 있는 6차산업으로의 전환을 돕겠다"고 약속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