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재보궐선거 탈당 후 무소속 출마자, 복당 없다"…김재원 겨냥?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윤석열 후보의 정치 공약 발표가 끝난 뒤 국민의힘 이종성 힘 의원에게 카카오톡을 통해 발송된 더불어민주당의 '대한민국 대전환 선거대책위원회 디지털전환특보단 특보' 임명장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윤석열 후보의 정치 공약 발표가 끝난 뒤 국민의힘 이종성 힘 의원에게 카카오톡을 통해 발송된 더불어민주당의 '대한민국 대전환 선거대책위원회 디지털전환특보단 특보' 임명장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권영세 국민의힘 3·9 재·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장이 29일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탈당후 무소속 출마자의 복당은 없다"고 못박았다.

무소속 출마 후 복당 의사를 밝힌 김재원 최고위원을 직접 겨냥한 메시지라는 해석도 나온다.

권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이같이 밝혔다. 이같은 방침을 정한 배경 등의 자세한 설명은 별도로 달지 않았다.

앞서 권 위원장은 전날 오전 비공개로 공천관리위원회를 마친 뒤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대구 중·남구 지역은 공천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바있다.

이 곳은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의혹으로 국회의원직을 내려놓은 곽상도 전 의원 지역구였다.

권 위원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성남시장 당시 설계한 건국이래 최대 부정부패 사건인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사라지지 않은 상황에서 대구 중·남구 선거는 대장동 게이트 관련 범죄 혐의로 수사중에 발생했다"고 말했다.

권 위원장은 이어 "공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느끼고 책임정치 실현 차원에서 내려 놓는다"면서 "내로남불 문재인 정권과 다른 새정치 의지로 받아들여 달라. 보궐 후보 중심으로 활발 대선 준비하던 대구 중남구 시민과 당원 여러분께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권 위원장은 당시 국민의힘 소속이었다가 탈당하고 출마를 하는 것에 대해서 "현실적으로 막을 방법은 없지만 당원 분들이 취지를 받아들여 대선 선거운동에 매진 해주면 좋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현재 탈당 후 무소속 출마 의지를 공식적으로 밝힌 이는 김재원 최고위원이 있다.

김 최고위원은 '무공천' 방침이 발표된 당일 "당의 어려운 결정을 환영한다. 당의 도움없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되어 돌아오라는 당의 명령에 무조건 복종한다"며 "저는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되어 당에 복귀하겠다. 무소속 출마로 인한 여러가지 어려움은 모두 감수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다른 글을 올리고 "이번에 제가 대구 중남구 보궐선거에 출마하게 된 것도 대구지역의 특수성을 감안해 우리 후보의 대선승리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될 것이라는 공감대가 있어 결정한 것"이라며 "민주당에 의석을 내어줄 결정이 아니라면, 무공천은 출마를 준비한 우리 당 후보들에게 무소속으로 나가서 당선되어 돌아오라는 요구"라며 무소속 출마 의지를 굳혔다.

그러나 권 위원장이 '무소속 당선 후보 복당 불가' 뜻을 천명하면서 김 최고위원이 무소속으로 당선된다고 하더라도 당으로 복귀할 길이 막히게 됐다.

이에 권 위원장의 메시지가 김 최고위원을 직접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실제 김 최고위원의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둘러싼 당내 분위기는 좋지 않은 편이다.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김재원 최고위원은 당에 꼭 필요한 분"이라며 "당의 대표로서 김재원 최고위원에게 대선승리에 중요한 역할을 해주시길 기대한다"며 에둘러 무소속 출마를 만류하는 뜻을 내비쳤다.

이언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김 최고위원을 겨냥해 "부끄럽다. 지난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때 민주당이 당초 약속을 어기고 당헌당규를 졸속 개정해 공천을 강행했다가, 국민들로부터 호된 심판을 받은 사실을 잊었나"라며 "내로남불당이라며 민주당을 비판해온 일이 무색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975
  • 경북 1,065
  • 전국 14,3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