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오미크론 유행의 주요 고비될 설 연휴

오미크론 변이종 확산 여파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28일 0시 기준 국내 하루 확진자가 1만6천96명 발생했고 대구경북에서도 866명·538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연일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향후 5~8주 안에 하루 확진자가 10만 명까지 나올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올 정도로 코로나19 사태는 전례 없는 국면을 맞고 있다.

오미크론 우세종화에 맞춰 우리나라도 29일부로 코로나19 검사 체계가 전환됐다. 이날부터 고령자나 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이 아닌 시민들은 신속항원검사를 받은 뒤 양성이 나올 경우에만 보건소 선별진료소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다음 달 3일부터는 동네 의원에서도 코로나19 검사 및 치료가 가능해진다. 코로나19 국내 발생 2년 만에 팬데믹 대응 전략이 근본적으로 바뀌는 것이다.

하지만 일선 현장에서는 검사 체계 전환 준비 부족 상황이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는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를 받으려는 사람들이 대거 몰리고 있지만 의료 인력 보강은 없어 업무 과부하에 따른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PCR 검사 대상인 고위험군과 신속항원검사 대상인 일반인 간의 동선을 분리했지만 현장 혼잡을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라고 한다.

본격 개학을 앞둔 시점에 정부가 학교에서도 신속항원검사를 도입하겠다고 밝혔지만 검사키트 확보 방법과 구체적 검사 범위 등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아직 내려보내지 않은 것도 문제다. 이미 시중에서는 자가진단키트 품귀 및 가격 상승 조짐이 빚어지고 있는데도 교육청은 설 연휴 이후 교육부 지침이 내려올 때까지 기다릴 수밖에 없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이러다가는 막상 예산이 내려오더라도 검사키트를 구할 수 없어 제2의 마스크 대란이 벌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마저 있다.

29일 시작된 설 연휴도 변수다. 명절이 지난 뒤에는 어김없이 확진자가 가파르게 늘었던 점과 오미크론의 전파력을 감안하면 이번 연휴 동안의 정부 대응과 국민들의 방역 수칙 준수가 오미크론 유행의 크기를 사실상 결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의료 시스템이 유지되는 범위 안에서 확진자 증가가 제어되고 치명률을 낮게 유지하는 것이 아주 중요해졌다. 이번 설 연휴가 팬데믹 상황에서의 마지막 명절이 되기를 고대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