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화천초·구미 문성중 신설…교육부, 학교 설립 최종 승인

지난 25일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 최종 통과
초교 52학급·중학교 24학급…두 지역 학교 부족 문제 해소될 듯

경북도교육청 전경. 매일신문DB
경북도교육청 전경. 매일신문DB

경북도교육청이 가칭 경주 화천초등학교와 구미 문성중학교 신설을 본격 추진한다.

28일 경북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5일 교육부 신설 학교 심사에서 경주시 건천읍 화천초와 구미시 고아읍 문성중이 최종 통과됐다.

화천초는 경주시 건천읍 화천리 산218-5번지 신경주 역세권 개발지구 일원에 일반 48학급, 특수 1학급, 유치원 3학급 등 모두 52학급 규모로 신설될 예정이다. 건천읍은 신경주 역세권 개발이 시작되면서 초등학교 신설이 시급히 필요한 지역이다. 학교가 신설되면 공동주택에 입주하는 학생의 원거리 통학에 따른 어려움을 없애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문성중은 구미시 고아읍 문성리 1615번지에 특수 1학급을 포함한 25학급 규모로 신설될 계획이다.

고아읍은 6개 초등학교(고아초, 구운초, 남계초, 원호초, 문장초, 구미문성초)가 있어 중학교 진학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기존 중학교가 1곳밖에 없어 학생들이 1시간 이상 원거리 통학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 문성중이 개교하면 6개 초교의 졸업생이 진학할 수 있는 중학군이 마련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신설 승인을 받은 두 학교는 행정·재정적인 절차를 거쳐 해당 교육지원청 주도로 개교 예정일 등 구체적인 설립계획이 수립된다.

최규태 경북교육청 행정과장은 "공동주택 개발에 따른 원거리 통학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열악한 교육여건을 개선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