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한국 사람 아니야? '콩고 왕자' 조나단...진짜 한국사람 된다 "한국 귀화 결정"

자신의 유튜브 채널 40만 기념 영상에서 한국 귀화 결정 사실을 알리는 조나단. 사진 유튜브 채널 조나단 캡처
자신의 유튜브 채널 40만 기념 영상에서 한국 귀화 결정 사실을 알리는 조나단. 사진 유튜브 채널 조나단 캡처

콩고민주공화국 출신 난민으로 인간극장 출연이후 국내에서 얼굴을 알린 '콩고 왕자' 욤비 조나단(21)이 한국으로 귀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조나단은 지난 2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40만명 돌파 기념 라이브 방송에서 해당 사실을 밝혔다.

그는 "최근 대한민국 국적으로 귀화를 결심했다"며 "늘 마음 속으로는 생각하고 있었다. 쉽사리 결정을 내리기 어려워 재작년부터 진지하게 고민했고 주변 사람들과 오랜 상의 끝에 대한민국 귀화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또 귀화를 결심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가장 큰 이유를 말씀드리면 8살 때 한국에 오게 됐다. 조국에서 보호를 받지 못한 상태에서 나라를 떠나왔고 이런 상황에 조국 대신 가족을 받아주고 보호해 준 나라가 대한민국이다. 그것만으로도 항상 감사하면서 살았는데 '인간극장' 출연을 계기로 한국 사회에서 정말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 모든 것에 하루라도 감사함을 잊은 날이 없었다"며 "어느 순간부터 삶의 터전이라는 것 이상으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에 애정을 갖게 됐다. 내가 국민 중 한 사람이 돼서 사회의 일원으로 보은해 나가야겠다고 생각했고 그 다짐이 귀화 결정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나단은 군 복무에 관한 생각도 함께 전했다. 그는 "같이 다니던 친구들이 다 군대에 갔고 다녀온 친구들도 있는데 가족과 대한민국을 지키는데 일조하는게 멋있더라"며 "대한민국이 저와 저의 구성원을 지켜줬기 때문에 나도 한국을 지키는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된다면 일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 기회가 주어진다면 감사할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조나단의 아버지 욤비 토나(55)는 콩고민주공화국 내 작은 부족국가의 왕자 출신으로 알려졌다. 그는 모국의 정보기관에서 근무하던 중 부패 관료를 고발했다는 이유로 갖은 고초를 겪다 지난 2002년 한국으로 오게 됐다.

이후 2008년 재판을 통해 난민 지위를 인정받았으며 둘째 아들인 조나단을 비롯한 장남 라비(22), 큰딸 파트리샤(19), 막내딸 아스트리드(10)도 한국에 들어와 정착했다.

이들 가족의 사연은 2013년 KBS1 '인간극장'을 통해 처음 소개됐다. 방송에서 보인 인간적인 모습과 활발한 성격으로 방송 이후 조나단은 '콩고 왕자'라는 별명을 얻으며 인기를 끌었다.

현재 조나단은 한국외국어대학교 정치외교학과에 재학 중이며 각종 방송과 본인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활동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