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신규 확진자 1만3천명…방역 최우선은 위중증·사망자 감소”

중대본·안전상황점검회의서 “동네 병‧의원 중심의 검사·치료 체계 전환”

김부겸 국무총리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겸 안전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겸 안전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오미크론이 폭발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것에 대해 "이제부터는 방역의 최우선 목표를 위중증과 사망을 줄이는데 두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겸 안전상황점검회의에서 "지난 주말 (오미크론이) 우세종화 이후 불과 며칠 만에 하루 확진자 수가 1만3천명을 넘어섰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안일한 대처는 금물이지만, 과도한 불안감에 휩싸일 필요도 없다"며 "정부는 고령층 3차 접종률을 높이고 병상을 확충하는 한편, 먹는 치료제를 도입하는 등 오미크론에 미리 대비해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 오미크론에 대해 막연한 불안감을 느끼지 않도록 상세한 정보를 투명하게 제공하고, 행동요령도 명확하게 안내해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오늘부터 '동네 병‧의원 중심의 검사·치료 체계 전환'이 시작된다"며 "광주 등 4개 지역의 43개 의료기관이 참여한다"고 환기했다.

이어 "29일부터는 이러한 체계 전환이 전국으로 확대된다"며 "전국 256개 선별진료소에서 신속항원검사가 가능하도록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2월 3일부터는 전국의 호흡기 전담 클리닉 431개소와 지정된 동네 병·의원으로 확대 시행하겠다고 했다.

국민들에게는 "오미크론의 파고를 잘 넘기려면 정부의 방역 개편 이상으로 국민 여러분의 방역 참여가 필요하다"며 "이번 설에는 가능하면 고향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본인과 부모님 중 어느 한쪽이라도 3차 접종을 마치지 못한 경우에는 만남을 미뤄 달라는 당부다.

최근 끊이지 않고 있는 안전사고와 관련해선 "다가오는 설 연휴 동안 화재, 교통사고 등 안전사고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24시간 상황관리체계를 가동하고, 취약 시설에 대한 선제적 예방조치에도 힘써달라"고 지시했다.

시행을 앞둔 중대재해처벌법에 대해선 "기업의 부담이 커졌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고 언급한 뒤 "고용부, 환경부, 국토부 등은 법 시행 후에도 현장안착을 위해 부족한 부분은 없는지 점검하고, 중소기업 등 소규모 사업장에 대한 지원 노력을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975
  • 경북 1,065
  • 전국 14,3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