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공정 양자토론 중단" 정의당, KBS대구에서 항의 회견

정의당 대구시당이 25일 KBS대구 앞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간의 양자 TV토론 개최 방침에 항의하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정의당 제공
정의당 대구시당이 25일 KBS대구 앞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간의 양자 TV토론 개최 방침에 항의하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정의당 제공

정의당 대구시당이 방송 3사(KBS·MBC·SBS)가 이재명·윤석열 두 대선 후보만을 대상으로 양자 토론을 여는 데 항의하며 KBS대구를 찾아 기자회견을 열었다.

정의당은 25일 오전 KBS대구방송총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공정한 양자 TV토론을 중단하고 공정한 토론을 개최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이들 방송 3사는 이달 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간의 양자 TV 토론회를 열 계획이었다.

그러나 "후보 두 사람만 출연시키는 TV토론은 부당하다"며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양자 토론 방송 금지 가처분을 신청했고, 심상정 정의당 후보도 같은 취지로 방송 금지 가처분을 요구하면서 개최 여부는 법원 결정에 따라 확정될 전망이다.

한민정 정의당 대구시당위원장은 "이재명·윤석열 두 후보가 끝내 불공정한 양자토론을 강행하겠다면 앞으로 '공정'이라는 단어는 입에 담지 말라"며 "애초 방송사들은 각 정당에 4자 토론을 제안한 것으로 안다. KBS는 기득권 양당에 휘둘리지 말고 공영방송으로서 공정한 TV토론을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