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 없는 자 돌을 던지라"…'이재명 눈물 영상' 잇따라 공유하는 與의원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4일 오후 경기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시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성남, 민심속으로! 행사에서 즉석연설 도중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4일 오후 경기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시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성남, 민심속으로! 행사에서 즉석연설 도중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이재명 대선 후보가 부모가 생계를 꾸렸던 성남 상대원시장을 찾아 연설을 하던 중 눈물을 쏟은 영상을 잇따라 공유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나섰다.

우원식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에서 이 후보의 상대원시장 연설 풀영상을 공유하며 "너무 상처가 많다고 절규하는 사람을 보았다"고 적었다.

우 의원은 "결국 싸울 수밖에 없었던 형과의 관계를 설명할 수밖에 없는 참혹함을 보았다"며 "그래도 그는 자신과 같은 처지의 사람에게 절망스럽지 않은 세상을 만들고자 정치를 한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25일 올린 다른 글에서 이 후보의 욕설 논란과 관련해 "이재명의 욕설, 어제도 후보가 잘못했다고 한다. 욕설 그 자체는 잘못"이라며 "그런데 입장을 바꿔서 만약에, 만약에 내 사랑하는 어머니에게 '동생이 내 요구를 듣게 하라!'고 강요하다 안되니 폭력을 행사하고 천하에 몹쓸 욕까지 했다면 나는 어떻게 했을까"라며 이 후보를 옹호했다.

그러면서 "이재명후보가 겪은 일을, 내가 겪지 않은 것만도 행운이라 생각한다. 만약 나에게 그런 일이 있었다면 나 같은 사람도 욕설만으로 끝낼 수 있었을까 상상도 안 되는 참혹한 상황"라며 "그런데 그 일을 끝없이 조롱하고 후벼파는자들은 과연 부모님에 대한 이런 패악을 견딜 수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런 욕설 공개로 이재명 후보는 평생 불명예를 안게 되었지만 얻은 것도 있다"며 "형의 부당한 요구를 막는 과정에서 벌어진 욕설이기에 그 찢어지게 가난한 가족들의 삶속에서도 이재명의 공직 11년간 단 한 건의 친인척비리가 없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천준호 의원 역시 24일 페이스북에 3분 30초 분량으로 편집된 이 후보의 '눈물 연설' 영상을 게재하며 "이재명 후보가 아버지의 손수레를 밀면서 어린 시절을 보냈던 성남 상대원시장을 방문했다"며 "'저에게 어머니는 하늘입니다'라며 눈물을 흘리며 가슴 절절한 이야기를 전했다"고 소개했다.

이 후보의 수행비서인 한준호 의원도 같은날 페이스북에 눈물의 연설 영상을 올리고 "늘 길거리 연설에선 후보님의 뒤에 있었는데, 오늘 처음 군중 속에서 마주하고 연설을 듣게 되었다"며 "그의 진정성을 한사람이라도 더 알아갔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이어 다른 글에서는 "너희 가운데 죄 없는 자가 먼저 저 여인에게 돌을 던져라. 그러나 군중들은 죄지은 여인에게 아무도 돌을 던지지 못했습니다"라는 요한복음 8장 7절 성경 구절을 올렸다.

이는 한 의원이 이 후보를 염두에 두고 쓴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1,194
  • 경북 1,510
  • 전국 19,2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