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벅 이어 "투썸 너마저"…아메리카노 4천100→4천500원 ↑

9년 5개월 만에 인상…"원두·우유 원두 압박 컸다"

투썸플레이스
투썸플레이스

대형 커피 브랜드가 잇따라 가격을 올리고 나섰다. 스타벅스에 이어 투썸플레이스도 이달 말부터 음료 20여 종 가격을 올리기로 했다.

투썸플레이스는 오는 27일부터 모두 54종의 커피·음료 가운데 21종의 가격을 올린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아메리카노·카페라떼는 400원, 캐러멜 마키아토는 300원, 프라페는 200원, 쉐이크는 100원 등 각각 오른다.

투썸플레이스가 음료 가격을 올리는 건 지난 2012년 8월 이후 9년 5개월 만이다.

투썸플레이스 관계자는 "최근 원두, 우유 등 원가 압박이 더는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었기에 부득이 가격을 인상한다. 다만 멤버십과 개인 컵 사용 확대 캠페인 등을 통해 고객 혜택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CJ그룹이 설립한 투썸플레이스는 지난해 11월 외국계 글로벌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칼라일그룹이 지난해 인수 계약을 맺은 뒤 경영권을 지닌 상태다.

스타벅스 코리아. 연합뉴스
스타벅스 코리아. 연합뉴스

앞서 스타벅스코리아도 지난 13일 일부 음료 가격을 올렸다. 2014년 7월 이후 약 7년 6개월 만에 가격을 올렸다.

스타벅스는 아메리카노·카페라떼·카푸치노 등 23종 가격을 각 400원, 캐러멜 마키아토·돌체 라떼·더블샷 등 15종은 300원, 프라푸치노 등 7종은 200원, 돌체 블랙 밀크티 1종은 100원 각각 인상했다.

이에 따라 아메리카노는 기존 4천100원에서 4천500원, 카페 라떼와 카푸치노는 기존 4천600원에서 5천원으로 각각 올랐다. 카라멜 마키아또와 돌체 라떼도 기존 5천600원에서 6천원으로 올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