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13개월만에 2,800선 붕괴

코스닥, 10개월만에 최저치

코스피가 13개월 만에 2,800선 아래로 마감한 2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딜링룸에 지수가 띄워져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2.29포인트 내린 2,792.00으로 장을 마쳤다. 코스피가 종가 기준으로 코스피가 2,800선 아래로 장을 마감한 것은 2020년 12월 23일(2,759.82) 이후 처음이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7.45p 내린 915.40로 장을 마감했으며 원/달러 환율 2.1원 오른 1,196.1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13개월 만에 2,800선 아래로 마감한 2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딜링룸에 지수가 띄워져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2.29포인트 내린 2,792.00으로 장을 마쳤다. 코스피가 종가 기준으로 코스피가 2,800선 아래로 장을 마감한 것은 2020년 12월 23일(2,759.82) 이후 처음이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7.45p 내린 915.40로 장을 마감했으며 원/달러 환율 2.1원 오른 1,196.1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24일 코스피가 13개월 만에 2,800선 아래로 내려갔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2.29포인트(1.49%) 내린 2,792.00에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2,800선이 무너진 건 2020년 12월 23일(2,759.82) 이후 13개월 만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10.53포인트(0.37%) 내린 2,823.76에 출발한 뒤 낙폭을 키웠다. 장중 한때 2,780.68까지 밀리기도 했다.

전 거래일 뉴욕 증시 하락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둔 경계감이 장 초반부터 국내 증시를 짓눌렀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는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1.30%)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1.89%), 나스닥 지수(-2.72%)가 일제히 급락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4천351억원을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외국인은 코스피200 선물도 8천억원 넘게 팔아치웠다.

개인도 1천365억원 매도 우위를 보였다. 기관은 5천922억원을 순매수하며 외국인과 개인의 매물을 받아냈다.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가운데 보합 마감한 SK하이닉스(0.00%)를 제외하고 삼성전자(-0.66%), 네이버(-1.35%), 삼성바이오로직스(-0.86%), LG화학(-3.31%), 삼성SDI(-0.29%), 현대차(-1.50%), 카카오(-1.96%), 기아(-1.37%) 등이 일제히 하락했다.

업종별로도 섬유·의복(-3.62%), 은행(-3.52%), 철강·금속(-3.20%), 운수창고(-2.91%), 화학(-2.50%) 등 대부분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7.45포인트(2.91%) 내린 915.40에 마감했다. 이는 작년 3월 11일(908.01)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날 하루 낙폭은 작년 10월 6일(-3.46%) 이후 석 달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7.72포인트(0.82%) 내린 935.13에 출발해 하락 폭을 키웠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이 1천400억원 순매도했고 개인과 기관은 각각 1천118억원, 426억원 순매수했다.

코스닥시장에서 에코프로비엠(-7.70%), 펄어비스(-7.89%), 엘앤에프(-1.01%), 카카오게임즈(-2.92%), 위메이드(-5.99%), HLB(-3.25%) 등 대부분 종목이 하락했다.

유가증권시장 거래대금은 9조2천167억원, 코스닥시장 거래대금은 7조8천202억원이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