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선거 지면 난 없는 '죄'로도 감옥행"…윤석열 "그런 정권 생존 못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2차 국가인재 영입발표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사진 왼쪽),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문제점과 개선방안에 대한 화상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2차 국가인재 영입발표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사진 왼쪽),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문제점과 개선방안에 대한 화상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 감옥에 갈 것 같다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말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그런 정권이라면 생존을 못 할 것"이라고 안심 시켰다.

윤 후보는 22일 충북 청주에서 '신년 추경' 규모와 관련해 "저는 데드라인이 50조 원이라고 생각한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윤 후보는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제가 최소한 50조 원이 필요하다고 했고 돈을 써야 할 곳까지 다 정해서 얘기를 했는데, 국회로 넘어온 14조 원 규모의 추경안은 자영업자의 피해를 보상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35조원 추경'을 거론하며 회동을 제안한 데 대해 "제가 할 말을 다 했다. 더 논의할 게 뭐가 있나. 그 정도 했으면 이제 구체적인 금액, 용처를 가져와야 한다"고 말했다.

회동 제안을 사실상 거부한 자신에 대해 이 후보가 '이중플레이·구태정치'라고 비판한 것에는 "저를 굉장히 만나고 싶은 모양인데 이게 만나면 어떤 결과가 나와야 하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우리나라 1·2당의 대선 후보가 어떤 논의를 하기 위해 만난다면 거기서 어떤 결과를 국민께 보여드려야 하지 않겠나"라며 "막연하게 만나자고 하니. 저는 이미 할 얘기를 다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는 이 후보의 발언에 대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 보내는 정권이 생존할 수 있겠나"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2일 서울시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즉석연설을 마친 뒤 지지자들에게 하트로 답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2일 서울시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즉석연설을 마친 뒤 지지자들에게 하트로 답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송파구 석촌호수 옆길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검찰 공화국의 공포는 그냥 지나가는 바람의 소리가 아니고 우리 눈앞에 닥친 일"이라고 윤 후보를 비판했다.

그는 "제가 인생을 살면서 참으로 많은 기득권하고 부딪혔고 공격을 당했지만 두렵지 않았다"면서 "그런데 지금은 두렵다. 지금 검찰은 있는 죄도 엎어버리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를 가리켜 "'이재명은 확실히 범죄자가 맞다. 자기가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 누가 그랬나"라고 되묻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