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무상복지로 존재감 키운 성남시장 이재명…독재나 마찬가지"

이재명 성남시장 당시 의회 견제 없었어…희한한 정치인의 탄생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0일 오후 대구시 청년센터 다온나그래에서 열린 '청년 곁에 국민의힘' 행사에서 지역 청년들과 얘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0일 오후 대구시 청년센터 다온나그래에서 열린 '청년 곁에 국민의힘' 행사에서 지역 청년들과 얘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겨냥해 "의회의 견제를 받지 않고 '무상복지 시리즈'를 하면서 인기를 끄는 희한한 형태의 정치인이 탄생했다"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이날 태영호 의원 지역구인 서울 강남갑 당원협의회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제동 없이 고삐가 풀린 상태에서 행정해온 분들은 실제 독재를 해온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지방선거에서 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회 의원을 같이 뽑는 것은 지방자치제도의 의도에 반한다"며 "지방의회의 존재 이유는 지자체장을 견제하는 역할인데 같이 뽑다 보니 줄투표를 해버리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성남시장을 하면서 줄투표로 다 같이 (당선)되어서 행정을 마음대로 한 것 아닌가"라며 "돈이 많이 남는 성남시라는 곳에서 의회 견제를 받지 않고 무분별한 복지를 하면서 성장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0일 오후 대구시 청년센터 다온나그래에서 열린 '청년 곁에 국민의힘' 행사에서 지역 청년들과 얘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0일 오후 대구시 청년센터 다온나그래에서 열린 '청년 곁에 국민의힘' 행사에서 지역 청년들과 얘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오는 3월 대선과 함께 열리는 국회의원 보궐선거 공천과 관련해 서울 종로에는 전략 공천으로, 나머지 지역에는 여론조사 경선으로 후보를 선출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그는 "훌륭한 지도자인 홍준표 전 대표께서 후보와 대화를 나눈 내용이 밖으로 공개되면서 다소 간에 오해가 생긴 것 같다"며 "저와 후보, 사무총장 간에 소통 상황 속에서 경선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에 대해서는 "사석에 몇 번 뵌 적이 있지만 민주당에서 형성하고자 하는 이미지에 비해 훨씬 조심스럽게 말씀하시는 분"이라며 "사업하던 분이라 사람을 대할 때 예절을 갖춰서 대하는 분"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