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대구 중남구 보선 등록…'낙하산 타고 꽃길' 비판 변수

제17·19·20대 3선 국회의원… 인지도·중량감 높아
중량급 가세에 선거판 '후폭풍'…金 "지역 현안 반드시 해결 각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1차 전당대회에서 당선자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1차 전당대회에서 당선자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앞서 예고한 대로 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국민의힘 지도부가 대구 중남구 등 4곳의 보궐선거에 100% 오픈 프라이머리(국민참여경선)를 통해 후보를 내보내기로 가닥을 잡은 가운데, 3선 중진에다 현직 최고위원의 공식 등판은 선거판에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김 최고위원은 이날 남구선관위에 대리인을 보내 서류 제출을 완료하고 예비후보로 공식 등록했다. 이로써 이날까지 대구 중남구 보궐선거 예비후보는 모두 9명이 됐다. 이 가운데 8명이 국민의힘 소속이다.

일단 현재까지의 중남구 선거판에서 김 최고위원은 인지도와 정치적 무게면에서 우위에 있다. 군위·의성·청송을 지역구로 제17·19·20대 3선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정책위의장과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냈다.

특히 국민의힘이 예상대로 국민참여경선을 통해 100% 여론조사로 후보를 선출할 경우 현직 최고위원으로 연일 TV·라디오 방송에 출연하며 쌓은 인지도는 큰 무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김 최고위원의 출마에 정치권 안팎에서 곱지 못한 시선이 쏟아지고 있다는 점은 부담이다.

일찌감치 지역구 곳곳을 오가며 표밭을 갈고 있던 기존 주자들은 '낙하산 공천 절대 반대'라며 공동 전선을 구축했다.

또 대구에서 제대로 된 정치활동을 한 적 없는데다 지역구 주민과도 거의 교류하지 않은 중앙 인사가 내려 꽃히면, 대선 정국에도 악영향을 끼칠지 모른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여기에 당 지도부인 중량급 인사가 '험지 대신 꽃길만 다시 걸으려 한다'는 비판은 선거 내내 김 최고위원을 따라 다닐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김 최고위원은 "대구 민심이 과거와 좀 다르게 흔들리고 있기 때문에, 대선을 앞두고 당에 도움이 될 것으로 봤다"며 "인지도 때문에 경선에서 유리할 수 있다는 평가도 있지만, 지역 주민들의 선택이 꼭 그렇지는 않다. 당선되면 4선이 되는 만큼 오랫동안 쌓여온 지역 현안을 반드시 해결한다는 각오"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