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퍼저축은행, IBK기업은행 만나면 '펄펄'…女배구 탈꼴찌전

페퍼저축은행, IBK기업은행 상대로만 2승, 승점 7 따내

18일 광주 서구 페퍼스타디움(염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페퍼저축은행 AI페퍼스와 IBK기업은행 알토스의 경기에서 페퍼저축은행 선수들이 세트스코어 3-0으로 승리하며 창단 홈 경기 첫 승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광주 서구 페퍼스타디움(염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페퍼저축은행 AI페퍼스와 IBK기업은행 알토스의 경기에서 페퍼저축은행 선수들이 세트스코어 3-0으로 승리하며 창단 홈 경기 첫 승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 프로배구에서 꼴찌 탈출을 위한 페퍼저축은행과 IBK기업은행 간 싸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18일 광주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의 맞대결에서 3대0으로 승리했다. 2승22패 승점8로 7위에 올랐다. 6위 IBK기업은행은 4승19패 승점 11로 두 팀의 승점 격차는 3점에 불과하다.

페퍼저축은행은 유독 IBK기업은행만 만나면 힘을 낸다. 4차례 맞대결에서 2승2패를 기록하며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페퍼저축은행이 올 시즌 따낸 2승이 모두 IBK기업은행전에서 나왔다.

타 팀과 전력 차가 큰 상황에서 그나마 해볼 만한 상대인 IBK기업은행을 타깃으로 전력투구한 결과다.

페퍼저축은행의 외국인 선수 엘리자벳 이네 바르가(등록명 엘리자벳)는 IBK기업은행만 만나면 펄펄 난다.

엘리자벳은 IBK기업은행전 4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해 경기당 30.25득점을 폭발했다. 올 시즌 경기당 평균(20.17득점)보다 10점 이상을 더 몰아쳤다.

직전 경기에서 어깨 통증을 이유로 결장했던 엘리자벳은 이날 IBK기업은행전에서 언제 그랬냐는 듯이 살아나 23득점을 책임졌다.

두 팀은 2번의 맞대결을 더 남겨두고 있다. 그 결과에 따라 여자부 꼴찌의 주인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0일 0시 기준 )

  • 대구 1,297
  • 경북 1,678
  • 전국 25,12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