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연일초교 급식소 폭발사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하라"

전국학교 비정규직 노조 18일 기자회견 열어

18일 오후 민주노총 전국학교 비정규직노동조합 경북지부가 포항교육지원청 앞에서 연일초교 급실소 폭발사고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배형욱 기자
18일 오후 민주노총 전국학교 비정규직노동조합 경북지부가 포항교육지원청 앞에서 연일초교 급실소 폭발사고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배형욱 기자

최근 경북 포항 연일초교에서 발생한 급식소 폭발사고(매일신문 3일 등 보도)와 관련해 재발 방지와 사고 피해자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이 18일 열렸다.

이날 민주노총 전국학교 비정규직 노동조합 경북지부는 포항교육지원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북교육청은 중대재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하고, 사고 발생 시 사고 당사자들에 대한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 3일 오전 발생한 연일초교 급식소 폭발사고로 급식소 조리원 3명이 다쳤다. 큰 부상을 입진 않았지만, 1명은 얼굴 등에 2도 화상을, 다른 2명은 크게 놀라는 등 심리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에 대한 심리치료는 한 차례만 진행됐을 뿐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더욱이 화상을 입은 조리원은 병원 치료 중이지만 화상 연고가 비급여 항목이어서 산재보상보험, 국민건강보험 등의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노조는 전했다.

이에 대해 포항교육지원청 관계자는 "노조의 주장을 확인해보고 있다. 규정과 원칙대로 처리할 방침"이라고 했다.

한편, 이번 폭발사고의 원인이 밝혀지기까지는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포항교육지원청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소방당국에서 조사 결과가 나오려면 두세 달 걸릴 것이라고 알려왔다"며 "가스가 폭발의 원인인지, 국솥 때문인지 확인하는 과정이 오래 걸리는 것 같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2,095
  • 경북 1,990
  • 전국 35,11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