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확진자 70만명 넘겼다…신규 확진 4천72명·위중증 543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 수가 4천72명을 기록한 18일 오전 서울시청 앞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 수가 4천72명을 기록한 18일 오전 서울시청 앞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소폭 증가해 4천명대로 나타났다. 다만 국내 누적 확진자는 70만명을 넘은 70만102명으로 집계됐다. 위중증 환자 수는 꾸준히 감소해 500명대 중반으로 내려왔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0시 기준 위중증 환자가 543명으로, 전날보다 36명 줄었다고 밝혔다. 사망자 수는 45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6천378명으로 집계됐다. 치명률은 0.91%다. 신규 입원환자는 463명으로 전날보다 9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는 4천72명 발생했다. 서울 763명, 경기 1천530명, 인천 196명 등 수도권에서만 2천489명이 발생했다. 이 밖에 부산 114명, 대구 171명, 광주 184명, 대전 108명, 울산 35명, 세종 23명, 강원 94명, 충북 59명, 충남 145명, 전북 151명, 전남 139명, 경북 138명, 경남 142명, 제주 3명 등 전국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309명이다.

한편 지난 2월 이후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에는 총 4,450만 5,276명이 응했다. 1차 접종자 비율은 전체 국민의 86.7%다. 2차까지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총 4,358만 2,128명으로 국민의 84.9%다. 3차 접종률은 2,374만 1,205명이 맞은 46.3%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975
  • 경북 1,065
  • 전국 14,3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