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네의 일기' 가족 은신처 알린 밀고자, 77년만에 드러났다

미 CBS '60분' 방영…밀고 용의자는 유태인 공증사
전직 FBI 요원, 조사팀 꾸려 5년간 수사 끝에 결론 내려

안네 프랭크. 안네 프랭크 박물관 홈페이지
안네 프랭크. 안네 프랭크 박물관 홈페이지

2차대전 당시 '안네의 일기'로 독일 나치 치하의 참상을 전세계에 알린 유대인 소녀 안네 프랑크의 가족 은신처를 알린 밀고자는 또 다른 유대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안네와 가족들이 1944년 나치에 적발돼 독일로 끌려가 희생된 지 77년 만이다.

17일(현지시간) 미 CBS의 '60분(60 minutes)'에 따르면, 연방수사국(FB) 요원 출신 빈센트 팬코크를 포함한 조사팀이 2016년부터 안네 프랑크의 밀고자를 뒤쫓은 결과 유대인 공증사인 아놀드 판 덴 베르그가 유력 용의자로 지목됐다.

조사팀은 안네의 아버지 오토 프랑크가 이 사실을 알고 었다는 증거도 찾아냈다. 이 사건 관련 전직 수사관의 파일에서 반 덴 베르그가 밀고자라고 명시된 익명의 메모 사본을 발견된 것이다. 이 메모의 수신인은 오토 프랑크였다.

메모에 따르면 판 덴 베르그는 전시 유대교 연합회의 일원으로서 유대인들의 은신처 목록에 대한 접근권을 가지고 있었으며, 자신의 가족을 살리기 위해 이 명단을 나치에 넘겼다.

빈스 판코크는 "반 덴 베르그가 수용소에 가게 된 상황에서 일련의 보호를 받지 못하자 그와 그의 아내가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나치에게 소중한 것을 제공해야 했다"고 말했다.

조사팀은 1943년 유대인 평의회가 해산된 이후 조직원들이 모두 강제 수용소로 보내졌으나, 반 덴 베르그는 수용소로 보내지지 않고 암스테르담에서 정상적으로 거주했다는 점을 발견했다.

수용소로 끌려간 안네 일가 가운데 유일하게 살아남은 오토 프랑크는 자신의 의심이 사실인지 확신할 수 없고, 이 같은 정보가 알려질 때 반유태주의 정서가 한층 강해질 수 있는데다 용의자의 가족들이 비난을 받을 수 있다는 점까지 고려해 이 같은 내용을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조사팀은 추정했다.

팬코크는 안네 일가의 밀고자를 밝혀내기 위해 '콜드 케이스 다이어리(Cold Case Dairy)'라는 웹사이트를 구축하고 범죄학 전문가, 역사학자, 언론인, 컴퓨터 전문가 등 19명으로 조사팀을 꾸려 활동해왔다.

나치의 유대인 탄압을 피하려고 암스테르담의 다락방에서 숨어지내 온 안네 가족 8명은 지난 1944년 8월 나치에 적발돼 독일의 유대인 강제수용소로 옮겨졌으며 아버지를 제외한 나머지 가족은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에 희생됐다.

그동안 누가 안네 가족을 나치에 밀고했는지에 대해선 여러 차례 조사가 이뤄졌지만 명확하게 밝혀진 것은 없었다.

지금까지 안네 가족 밀고자 혐의를 받는 사람은 안네 가족 청소부 아줌마, 아버지 오토의 종업원, 오토를 협박했던 남성, 나치 비밀경찰 요원으로 일했던 유대인 여성 등 대략 30명에 달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2,095
  • 경북 1,990
  • 전국 35,11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