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 기준 전국서 2천734명 확진…어제보다 263명↑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후 6시 기준 전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천734명이 발생했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2천73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2천471명)보다 263명 많고 일주일 전인 지난 10일 같은 시간(2천488명)보다는 246명 늘었다.

지난주까지 감소세를 보이던 신규 확진자 수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또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정부는 오미크론의 전파력이 매우 강한 만큼 오는 21일쯤에는 국내 우세종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예상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8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1천574명(57.6%), 비수도권에서 1천160명(42.4%)이 나왔다.

시도별로는 경기 793명, 서울 590명, 인천 191명, 광주 166명, 대구 156명, 경북 135명, 충남 133명, 부산 106명, 경남 96명, 전남 86명, 강원 80명, 전북 70명, 대전 67명, 충북 49명, 세종 8명, 울산 6명, 제주 2명 등이다.

지난해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7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지난 11일부터 1주일간 신규확진자는 3천94명→4천383명→4천165명→4천538명→4천421명→4천193명→3천859명으로 하루 평균 약 4천93명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