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 기준 서울 517명, 경기 648명 확진 "1주 전 대비 121, 55명 감소"

16일 오전 서울역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이 검체를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전 서울역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이 검체를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서울에서는 517명, 경기에서는 648명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집계됐다.

이는 전날인 15일 오후 6시 집계와 비교, 서울(전날 오후 6시 722명)은 205명 감소, 경기(전날 오후 6시 1천153명)는 505명 감소한 것이다.

이는 일요일부터 주말효과가 나타나는 데 따른 확진자 감소로 풀이된다. 보통 화~토요일에 지속하던 주중 확산세는 일·월요일에는 감염 검사 수가 줄면서 연동해 내려가는 경향을 보인다.

다만 1주 전 같은 일요일이었던 9일 같은 시각 중간집계와 비교해서도 확산세가 조금 줄어 눈길이 향한다.

1주 전 오후 6시 기준으로 서울에서는 638명의 확진자가 나왔는데 1주 후인 오늘은 121명 줄어든 것이다.

경기 역시 1주 전 동시간대 중간집계 703명에서 55명 줄어든 집계치가 현재 확인되고 있다.

다만 감소폭 자체가 크지는 않아 1주 전과 비슷한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확산세의 유의미한 변동 여부는 오는 화요일(18일) 주말효과가 사라지며 나타나는 확진자 집계로 가늠할 수 있을 전망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