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시민 대상 유료 자율주행 서비스, 1호 승객 싣고 ‘스타트’

1호 시민승객 영예 신승섭 씨, 테크노폴리스·국가산단 일대 주행 시작
자율주행차 10대 전시 볼거리 연출

5일 오후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에서 열린 '대시민 유상운송 서비스' 출범식에서 승객을 태운 자율주행차량들이 운행을 시작하고 있다. 자율주행차의 유상운송은 국토교통부가 자율주행 시범운행지구로 지정한 곳에서만 가능하며 대구는 테크노폴리스·국가산단(17.1㎢), 수성알파시티(2.2㎢) 일원이 지정됐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5일 오후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에서 열린 '대시민 유상운송 서비스' 출범식에서 승객을 태운 자율주행차량들이 운행을 시작하고 있다. 자율주행차의 유상운송은 국토교통부가 자율주행 시범운행지구로 지정한 곳에서만 가능하며 대구는 테크노폴리스·국가산단(17.1㎢), 수성알파시티(2.2㎢) 일원이 지정됐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5일 대구에서 시작한 대시민 자율주행 서비스 출범식에서 권영신 대구시장이 뒷좌석에 탑승해 있다. 대구시 제공
5일 대구에서 시작한 대시민 자율주행 서비스 출범식에서 권영신 대구시장이 뒷좌석에 탑승해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 시민을 대상으로 한 자율주행 유료운행 서비스가 1호 승객을 싣고 힘찬 출발을 알렸다.

대구시는 한 달간의 베타테스트를 끝내고 5일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에서 본격적인 대시민 자율주행 서비스 시작을 알리는 출범식을 열었다.

자율주행 유료운행 1호 시민승객의 영예는 대구시 소셜미디어 이벤트 참여를 통해 선정된 신승섭(30) 씨에게 주어졌다.

앞으로 자율주행차 탑승을 희망하는 시민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차량을 예약·호출하면 된다. 토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한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자율주행 유료운행은 관련법에 근거해 국토교통부로부터 '자율주행 시범운행지구'로 지정된 구역에서만 허용된다. 대구에서는 테크노폴리스·국가산단(17.1㎢), 수성알파시티(2.2㎢) 일원이 시범운행지구로 지정됐다.

이번 운행은 테크노폴리스부터 우선 시작한다. DGIST~대구과학관~유가읍 금리 노선 약 7.2㎞의 면허는 ㈜소네트가, 포산공원~옥녀봉사거리~유가사사거리~중리사거리 노선 4.3㎞ 면허는 ㈜에스더블유엠이 받는다.

대구시는 올해 상반기 중 수성알파시티에서 자율주행 셔틀형 버스로 대공원역~수성알파시티~대구미술관 구간 약 7.2㎞를 왕복 운행하는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출범식에서는 지역기업과 기관이 보유한 자율주행차 10여 대를 나란히 전시하는 특색있는 볼거리도 연출됐다.

3D 프린팅으로 제작한 자율주행 셔틀 올리, 테크노폴리스의 자율주행 환경을 실시간 관제하는 이동형 자율주행 관제차량, 기존 자동차에 레이더 등을 장착해 자율주행차로 개조한 소나타, 코나, 아이오닉, 링컨 등 다양한 차종이 모습을 드러냈다.

김정희 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관은 "자율주행은 국민의 삶을 더욱 안전하게 하고 교통·물류 등의 산업효율성을 제고해 나가는 핵심기술이다"며 "정부는 앞으로 자율주행 시대를 앞당기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서비스 출범을 계기로 테크노폴리스 일대를 혁신기업이 성장하고 창의 인재가 몰려드는 대한민국의 대표 자율주행 실리콘밸리로 키워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대구 자율주행 유상운송 1호 승객 신승섭(오른쪽) 씨. 대구시 제공
대구 자율주행 유상운송 1호 승객 신승섭(오른쪽) 씨. 대구시 제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1,462
  • 경북 1,921
  • 전국 28,13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