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꺼짐' 가능성, 기아·현대차 등 6개사 3만4천대 리콜

기아 카렌스, 현대 소나타 하이브리드, 도요타 캠리 등

국토교통부가 기아 카렌스 1만8천여대 등 6개사 3만4천여대의 자동차에 대한 리콜을 발표했다. 리콜 대상 자동차 설명 이미지.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가 기아 카렌스 1만8천여대 등 6개사 3만4천여대의 자동차에 대한 리콜을 발표했다. 리콜 대상 자동차 설명 이미지.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기아,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6개사 13개 차종 3만4천여대에 대한 시정조치(리콜)를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기아 카렌스 1만8천944대는 LPG 연료펌프 내부의 연료를 공급 및 차단하는 밸브 제조 불량으로 주행 중 연료 공급이 차단되고, 이로 인해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이달 30일부터 기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현대차의 쏘나타 하이브리드 14,616대는 엔진 내부의 일부 부품 마모 등 손상으로 인해 간헐적으로 주행 중 시동이 꺼지거나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이달 30일부터 현대차 직영 서비스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무상으로 수리 받을 수 있다.

도요타 캠리 814대는 브레이크 진공펌프 내 부품 불량에 따른 파손으로 브레이크 페달이 무거워지고 제동거리가 길어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달 23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 에서 무상으로 수리할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의 'S450 4MATIC' 등 8 차종 233대는 멀티미디어 시스템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주행 시 디엠비(DMB) 등이 자동으로 꺼지지 않아 운전자의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에 들어간다. 오는 24일부터 개선된 소프트웨어로 원격 자동 업데이트를 실시한다.

스텔란티스코리아의 랭글러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22대는 계기판 소프트웨어 오류로 일정 거리(21,473km)에 도달한 후 주행거리가 표시되지 않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우선 수입사에서 자발적으로 리콜을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하여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포르쉐 파나메라 10대는 휠 내측에 제작자명, 휠 제원, 제조일 등의 정보를 표기하지 않은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국토부는 리콜 진행 후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하여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해당 차량은 오는 30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리콜을 진행한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하여 각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린다.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1,462
  • 경북 1,921
  • 전국 28,13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