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김부겸 “고위험 재택 환자에 먹는 치료제 처방”(종합)

金 총리 '확진자 7천명대' 대책…관리의료기관 '의원급' 확대
공동격리자 관리 7일로 단축…부스터샷·청소년 접종 호소
“의료대응 여력 빠르게 소진”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영상화면을 가리키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영상화면을 가리키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8일 코로나 19 확산과 관련, "지난 주 하루 확진자가 5천명을 넘어섰고, 오늘은 7천명을 돌파하는 등 확산세가 매섭다"며 "그 여파로 의료대응 여력이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날 경기도청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서다.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7천명대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정부는 재택 치료 강화와 경구용 치료제 처방에 나서기로 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의료대응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고자 현행 재택치료를 대폭 개선할 것"이라며 "행정지원 인력을 확대 투입하고 관리의료기관도 병원뿐만 아니라 의원급까지 확대하는 등 재택치료 지원체계를 한층 보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내년 초부터는 경구용 치료제를 고위험 재택 치료자에도 처방하는 등 의료서비스를 보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가족 등 공동격리자의 관리 기간을 현재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고, 가구원 수에 비례해 생활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는 등 재택치료에 따른 불편과 부담을 최대한 해소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최근 오미크론 관련 확진자가 늘면서 방역의 긴장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며 "오미크론의 확산고리를 차단하기 위해선 빠른 진단검사를 통해 숨어있는 전파자를 찾아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진단했다.

질병청과 각 지방자치단체를 향해선 "오미크론 감염이 조금이라도 의심되는 경우 포괄적인 역학조사와 선제검사를 실시하고, 신속하게 격리 조치해 달라"고 지시했다.

그는 "고령층의 3차 접종과 청소년층의 기본접종에 속도를 내는 일도 시급한 방역 현안"이라며 "부쩍 늘어난 청소년 감염으로 학교와 가족 전체가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 청소년층에서도 백신 접종을 확대하는 것이 학생들도 보호하고 우리 공동체를 보호하는 길"이라며 접종에 적극 참여해줄 것을 학부모님들에게 호소했다.

김 총리는 "이번 주부터 시행 중인 방역강화 조치로 인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시름이 다시 깊어지지는 않을까 걱정이 많다"며 "여러분들에게 피해가 집중되지 않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어려움을 덜어드리는 방안을 정부가 계속 찾아내겠다"고 약속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489
  • 경북 281
  • 전국 8,57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