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속보] 마의 6천명대…7일 오후 9시까지 전국 5704명 확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오미크론 변이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카운데 7일 오후 서울 중구 무교동 인근 음식점 거리가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오미크론 변이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카운데 7일 오후 서울 중구 무교동 인근 음식점 거리가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7일 오후 9시까지의 전국 확진자수가 벌써 종전 일일 신규 확진자 최다치를 넘어섰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모두 5천70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오후 9시 중간집계가 이뤄진 이후 가장 큰 확진자 규모다. 종전 일일 신규 확진자 최다 기록인 지난 4일의 5천352명도 뛰어넘는 수치다.

전날 오후 9시 전국 집계인 3천558명보다는 2천146명 많고, 일주일 전인 지난달 30일 같은 시간에 기록한 3천857명보다는 1천847명 많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8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6천명을 넘어 또다시 최다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밤사이 확진 상황에 따라서는 7천명 안팎을 기록할 가능성도 있다.

주말·휴일이 끝나고 코로나19 검사 건수가 평일 수준으로 올라오면서 확진자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4천273명(74.9%), 비수도권에서 1천431명(25.1%)이 발생했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다섯 달 이상 이어지고 있다. 최근 1주간(12.1∼7)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천122명→5천264명→4천944명→5천352명→5천126명→4천325명→4천954명으로,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5천12명으로 처음으로 5천명 선을 넘었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4천984명이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전국 17개 시도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시도별 확진자 수는 서울 2천340명, 경기 1천500명, 인천 433명, 부산 240명, 충남 202명, 대전 159명, 강원 136명, 경북 131명, 대구 124명, 경남 123명, 전북 72명, 광주 56명, 전남 54명, 제주 51명, 충북 50명, 울산 17명, 세종 16명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213
  • 경북 170
  • 전국 5,8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