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수성못 둘레 2km 다채로운 빛예술 작품으로 수놓인다

‘제3회 수성빛예술제’ 10일 개막 내달 8일까지

'수성빛예술제' 무대 앞 수면 위에 뜬 '미러볼 유니버스-수성'. 수성문화재단 제공
'수성빛예술제' 무대 앞 수면 위에 뜬 '미러볼 유니버스-수성'. 수성문화재단 제공

'제3회 수성빛예술제'가 10일(금) 개막한다. 대구 대표 명소로 자리잡은 수성못 둘레 2km 전역이 다음달 8일까지 다채로운 빛예술 작품들로 수놓인다.

'행복수성, 빛으로 水놓다'라는 슬로건으로 빛예술학교, 마을공동체, 다문화공동체, 청년 작가을 비롯해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만든 빛예술 작품들이 축제의 장을 채웠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대형 미러볼이다. 지름 5.5m 크기로 수성구의 '수성'을 상징하는 작품이다. 특히 주위로 놓인 50여 개의 소형 미러볼이 각종 조명과 레이저 빛을 반사하면서 절경을 자아낸다. 우주의 작은 행성과 위성을 상징하는 이 작품은 빛의 판타지가 펼쳐지는 개막공연의 주연이 된다.

드론아트쇼도 놓치지 말아야할 볼거리다. 불꽃드론 100대를 포함, 드론 300대가 수성못 상공에서 장관을 펼칠 드론아트쇼는 10일(금) 개막식과 24일(금), 31일(금) 총 세 차례 진행된다.

수성못 북편 산책로에 설치된 '수성오로라'. 수성문화재단 제공
수성못 북편 산책로에 설치된 '수성오로라'. 수성문화재단 제공

3차원 입체음향으로 영상을 감상하는 '이머시브 씨어터', 온기와 화려한 불의 향연을 즐기는 '파이어가든', 숲속 반딧불이 가든 등도 마련됐다. 빛 터널, 시간 터널, 수성 오로라, 빛의 여정 등도 관람객의 눈을 붙잡는다.

한편 축제 주요 이벤트들은 수성구청과 수성문화재단 유튜브에서 실시간으로 감상할 수 있다. 강화된 방역 수칙에 따라 축제장에서는 주요 동선에서 발열체크, QR코드 출입, 문진표 작성 등이 실시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