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이재명 측 "윤석열, 김종인·이준석에 전권 준다고?…전권이 몇개냐"

조승래 선대위 수석대변인 "국가 경영 준비 마쳤다면 증명하라, 국민 앞 토론해야"

이재명 윤석열. 연합뉴스
이재명 윤석열.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의 조승래 수석대변인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향해 "숨지 말고 나와서 토론하자"고 말했다.

조 수석대변인은 5일 "윤 후보는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에게 선대위 전권을 주겠다고 호언했다. 김종인 위원장도 선대위 운영의 전권을 준다는 조건으로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인선했다"고 논평했다.

논평에서 그는 "전권이 몇 개인지 모르겠으나 윤 후보 자신은 아무것도 안하겠다는 선언과 다름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봉합 과정에서부터 윤 후보는 조연이었고 김종인 위원장에게 선대위의 주도권을 뺏긴 모양새"라고 지적했다.

조 수석대변인은 또 "(윤 후보는) 지난 한 달간 선대위를 비롯한 민주당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이 후보와 대비된다"면서 "윤 후보는 한 달간 3김(김종인·김병준·김한길) 체제에 매달리고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에 휘둘리고 이 대표와 김 위원장에게 끌려다녔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음을 자인한 시간이었다. 이런 리더십으로 과연 국정을 맡을 준비를 마쳤다고 말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그는 "백번 양보하더라도 국가 경영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면 증명해야 한다. 숨지 말고 국민 앞에서 당당히 토론하자"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489
  • 경북 281
  • 전국 8,57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