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누가 쓰러져 있다"며 신고한 20대 女…알고 보니 가해 운전자

사고 피해 입은 40대 끝내 숨져…경찰, 뺑소니 혐의로 체포

경찰 이미지. 매일신문 DB
경찰 이미지. 매일신문 DB

교통사고를 낸 20대 운전자가 목격자인 척 가장해 경찰에 신고했다가 가해 사실이 드러나 경찰에 붙잡혔다. 사고 피해자는 끝내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5일 오전 2시 20분쯤 경기 포천시의 한 주택가 이면도로에 한 남성이 도로에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피해자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첫 신고자는 사고 현장에 있던 20대 여성 A씨였다.

경찰은 처음 A씨가 "차를 몰고 지나가다가 쓰러진 사람을 발견하고 신고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경찰이 주변 CCTV 등을 조사한 결과 A씨는 목격자가 아니라 직접 차를 몰고 피해자를 들이받은 운전자였음이 드러났다.

경찰은 A씨가 사고를 낸 사실을 숨기려 했다고 보고 이날 뺑소니 혐의로 그를 체포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213
  • 경북 170
  • 전국 5,8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