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재명이네' 오뚜기 '도용' 논란에 "더러워서 안 써"…민주당 "선대위와 무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지지자 모임인 '재명이네'가 오뚜기 등 국내 기업의 상표권을 무단으로 사용한 홍보물을 제작해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재명이네'는 오뚜기 로고에 '이재명'을 쓰고 '오뚜기처럼 일어서는 지지율'이라는 문구를 넣어 홍보물을 제작했다. 오뚜기 측은 "오뚜기는 특정 정당이나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행위와 아무런 연관이 없다"면서 '재명이네'에 상표 침해 저작물의 게시 중단을 요청했다.

이에 '재명이네'는 오뚜기 패러디 홍보물을 내리겠다고 밝혔지만 해당 공지를 올리는 과정에서 문제가 불거졌다. 오뚜기로부터 항의를 받아 게시물을 삭제한다고 알리면서 지나치게 비아냥대는 표현을 사용했다는 지적이 나온 것이다.

'재명이네'의 1차 사과문(왼쪽)과 2차 사과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재명이네'의 1차 사과문(왼쪽)과 2차 사과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들은 '개그를 다큐로 받는 오뚜기'라며 "법 위반 사항이 없는 것이 명백하지만 귀사(오뚜기) 법무팀의 가상한 노력에 감복해 오뚜기 패러디 홍보물을 삭제하고 앞으로 사용하지 않도록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열일하시되 상대방이 그정도 허세에 쫄지 안쫄지는 봐가면서 대응하시길 기원한다"면서 "더러워서 안쓰겠다. 즐~"이라고 했다. 또 하단 그림을 통해 "이제 늬들꺼 안사머거! 졸라 재쉅씀(재수없음)!!"이라며 "우리 있잖아. (풀)무원이네로 갈래, (청)정원이네로 갈래"라며 불매운동을 은연 중에 내비치기도 했다.

비판이 확산되자 이들은 재차 공지문을 올리고 "패러디물이라 문제없다는 자문을 받았는데 해당 회사의 법무팀에서 잘못된 법률 고지를 기반으로 한 장문의 메일을 보내왔고, 그 내용이 강압적이라 좀 격앙됐던 것 같다"며 "앞으로 THE 신중하게 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거듭된 공지에도 '재명이네'의 대응이 지나쳤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 후보 지지자가 다수 활동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이 글귀를 보는 순간 제 눈을 의심했다. 여기가 이재명 지지하는 곳 맞나", "주인공은 이재명후보지 지지자들이 아니다. 2차 사과 배너인지 뭔지부터 내려라. 사과문인지 뭔지 사실 모르겠다" 등의 반응이 나왔다.

친여 성향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도 "기업은 정치에 끼이기 싫어한다. 좌우 어느쪽도 아니고 좌우 모두의 소비자를 위하는 척해야 상품이 팔리기 때문"이라며 "그러니 기업의 허가를 받지 않은 상태에서 후보 지지를 위해 기업의 브랜드와 상품을 사용하는 일은 자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또 기업이 상표권 침해 등의 이의를 제기했을 때에 그 법적 해석을 따지지 말고 정중히 받아들여야 한다. 법 이전에, 도의적으로도 기업 활동에 폐를 끼치는 정치 행위는 바르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 선대위는 "해당 보도의 홍보 포스터는 지지자가 제작한 것으로 이는 선대위와 무관하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44
  • 경북 207
  • 전국 7,0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