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李 준비' 전투복 입은 윤석열 "이준석이 뛰라면 뛰고 가라면 가겠다"…패싱 논란 지우기

"김종인, 대선캠페인 성공 확신때까지 여러 생각했다더라"

빨간색 후드티를 나란히 갖춰 입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왼쪽)와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빨간색 후드티를 나란히 갖춰 입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왼쪽)와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4일 상임선대위원장 겸 홍보미디어본부장을 맡은 이준석 대표가 준비한 빨간색 후드티 '전투복'을 입은 채 "이준석 대표에게 전권을 드리겠다"고 밝히는 등 대표 패싱 논란을 불식시키는 모습이다.

이 대표와 함께 부산을 방문 중인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북항재개발홍보관을 둘러본 후 기자들과 만나 "30대 당대표와 제가 대선을 치르게 된 것이 후보로서 큰 행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이 대표의 제안으로 맞춰 입은 빨간색 후드티(전투복)를 가리키며 "이 대표가 계획하신 부분을 전적으로 수용해서 이런 옷을 입고 뛰라면 뛰고, 이런 복장을 하고 어디에 가라고 하면 가고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노란 글씨로 전면에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 주세요', 뒷면에는 '셀카 모드가 편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후드티를 나란히 입었다.

윤 후보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와 관련, "김종인 박사께서 어쨌든 대선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할 수 있다는 본인의 확신이 들 때까지 여러 생각을 해보셨다고 했기 때문에, 어제 결론을 내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 전 위원장이 수락 사유를 밝혔는지에 대해 묻자 "특별히 그런 것은 아니다"라며 "이번 대선의 특수성이라든지, 대선을 어떤 방식으로 치러야 할지에 대해 본인이 여러 가지 깊이 생각할 필요가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70
  • 경북 489
  • 전국 14,5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