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경북도, 내년 국비예산 10조원 확보…역대 최대치

도시철 1호선 하양 연장 500억…백신·바이오 분야도 대거 반영
이만희·정희용·윤두현 국회의원 등 예결위 경북 의원 활약 커

경상북도가 올해 국회심의를 통과한 국가예산에 경북 예산이 10조175억원 반영됐다고 3일 밝혔다.

이는 경북도가 건의한 사업예산 5조4천335억원과 도 예산서에 편성되는 일반 국고보조금 4조5천840억원을 합한 액수로 순수 국비 규모로는 역대 최대치다.

지난해 국비예산(9조7천162억원)에 비해선 3.1% 늘어난 수치다. 국책건의 사업의 경우 같은 기간 5조808억원보다 6.9%나 증가했다.

분야별로는 ▷사회간접자본(SOC) 분야 3조3천337억원 ▷연구개발(R&D) 4천244억원 ▷농림수산 1조3천498억원 ▷문화 2천267억원 ▷환경 7천495억원 ▷복지 3조4천665억원 ▷기타 4천669억원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 20억원, 문경~김천간 내륙철도 건설 5억원, 남부내륙철도 건설에 541억원이 각각 늘었다. 특히 신규 사업으로 대구 도시철도 1호선(하양 연장) 500억원이 반영됐다.

또 반도체·2차전지부품용 인조흑연 실증 시험평가 플랫폼 구축에 20억원, 차량용 전력반도체 기반구축에 22억5천만원,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인라인 자동평가센터 구축에 13억원 등 연구개발 예산도 다수 반영됐다.

창업 기반 분야에서는 경산 스타트업 파크 5억원, 영천 스타밸리 지식산업혁신센터 10억원, 퍼스널케어 융합 얼라이언스 육성사업 13억원도 배정됐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으로도 400억원이 확보됐다.

경북도가 수년간 국립기관 유치를 위해 공들여온 국립 해양생물종복원센터 16억5천만원, 국립 산림레포츠 진흥센터 조성 예산 5억원도 확정됐다.

백신 상용화 기술지원 기반시스템 구축 18억원, 국립 백신산업 전문인력 양성센터 구축 41억원, 백신 글로벌 산업화 기업 지원 89억원, 구조기반 백신설계 기술 상용화 인프라 구축 30억원, 경북바이오 산업단지 공공폐수시설 증설 사업 13억원 등 백신·바이오 산업 분야 예산도 많이 반영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1년간 국비예산 확보를 위해 밤낮 없이 노력해온 전 직원들의 노고에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며 "어렵게 확보한 국비 예산인 만큼 알뜰하게 집행해 성과를 내고, 코로나 위기도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 정관계에서는 이번 성과의 원동력으로 예결위원인 이만희(예결위 간사)·정희용·윤두현 국회의원을 필두로 한 경북 의원들의 지원 사격이 주효했다고 입을 모은다. 정희용 의원의 경우 경북도가 선제적으로 국회 예산 확보에 대응을 할 수 있도록 '경북도 국비지원 캠프' 공간을 제공하기도 했다.

◆경북도 분야별 주요 국비확보 현황

□ SOC 분야

◦ 중부내륙철도(이천~문경) 4,283억원

◦ 동해선전철화(포항~동해) 2,924억원

□ R&D 분야

◦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 190억원

◦ 백신 글로벌 산업화 기업지원사업 89억원

□ 농림수산 분야

◦ 국립 해양생물 종복원 센터 16억원

◦ 국립 산림레포츠진흥센터 건립 5억원

□ 문화관광 분야

◦ 국립 문화재수리재료센터 건립 60억원

◦ 국학분야 인공지능 자동번역시스템 구축 5억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171
  • 경북 138
  • 전국 4,07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