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이재명 "尹, 퇴행적 노동관 우려… 폭탄 발언 어질어질"

尹 "안양 사망사고, 실수가 초래" 발언 비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3일 전북 전주시 한옥마을을 방문,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3일 전북 전주시 한옥마을을 방문,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3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노동관을 '퇴행적'이라고 비판하며 "최저임금과 주52시간제 철폐에 이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후퇴까지, 연이은 폭탄 발언에 어질어질하다"고 날을 세웠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의 퇴행적 노동관이 우려스럽다"며 "중대 재해 현장에 가셔서 검사가 수사하듯 작업자 실수라고 지적하신 대목에선 아연실색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임금, 장시간 노동은 한국경제가 나아갈 미래가 아니다. 일본의 잃어버린 30년은 노동자의 실질임금이 정체된 기간과 일치한다. 일본처럼 후퇴하자는 말이냐"고 되물었다.

이 후보는 "최저임금은 헌법적 의무이고, 주 52시간은 국회가 사회적 합의를 바탕으로 입법한 것"이라며 "주 5일제 시행으로 나라 망한다던 인디언 기우제를 또 반복해서야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특히 이 후보는 해외 사례를 언급하며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최저시급 15달러 공약, 독일 25% 인상 등 각국이 코로나19로 힘든 국민의 안정적 소득 보장을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이런 국제적 흐름과 거꾸로 가는 퇴행적 노동인식으로 어떻게 미래를 준비하겠다는 것인지 이해되지 않는다"고 꼬잡었다.

이 후보는 "우리 청년들에게 일하다 죽고 다치는 노동 지옥을 안겨주는 것은 기성세대가 할 일이 아니고, 해서도 안 되는 일"이라며 "청년들과 좀 더 진솔하게 대화를 나눠 현실을 파악하고 정돈된 내용으로 토론하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앞서 지난 2일 노동자 3명이 바닥 다짐용 롤러에 깔려 숨진 사고 현장을 방문해 "공장에서 재해 예방 시설을 설치해야 하는데 사업주가 비용을 줄이기 위해 안 했다고 하면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사안이지만, 이건 그냥 본인이 다친 것이고 기본적 수칙을 위반해서 발생한 것"이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