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여성들만 골라 불법촬영"…지하철 승무원이 CCTV로 벌인 행각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지하철 승무원이 열차 내부와 승강장 등에 설치된 CCTV를 활용해 여성 승객들을 1년 가까이 불법 촬영한 사실이 드러났다.

1일 YTN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 신정승무사업소 소속 차장 김모(54) 씨는 지하철 2호선 열차와 승강장에 설치된 CCTV 속 여성 승객들을 자신의 휴대전화를 이용해 실시간으로 불법 촬영했다.

김 씨가 찍은 영상에는 치마를 입거나, 몸에 달라붙는 옷을 입은 여성들이 움직이는 동선을 쫓아 CCTV 화면을 바꿔가며 촬영한 모습이 담겨 있다.

김 씨는 해당 영상을 자신의 SNS에 게재하기도 했는데 확인된 불법 촬영물과 사진만 70개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현재 자신의 SNS 페이지를 삭제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이날 오전 김 씨를 직위 해제하고 업무에서 배제하는 한편, 경찰 수사 의뢰 등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489
  • 경북 281
  • 전국 8,57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