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일본 오미크론 확진자, 인천 경유해 나리타로 입국…"인천공항 시설 이용한 듯"

항공업계 관계자 "인천공항에서 내렸다가 다시 탑승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이 우려되는 가운데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외국인들이 입국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 남아프리카 8개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했으며 일본과 이스라엘 등은 모든 외국인에 대한 입국을 전면 금지한 상태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이 우려되는 가운데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외국인들이 입국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 남아프리카 8개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했으며 일본과 이스라엘 등은 모든 외국인에 대한 입국을 전면 금지한 상태다. 연합뉴스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일본에서 확인된 나미비아 외교관이 한국 인천공항을 경유해 일본에 입국한 것으로 1일 파악됐다.

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 확진된 나미비아 외교관은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출발한 비행기에 탑승해 익일 오후 인천공항을 거쳐 같은 날 일본 수도권 관문인 나리타(成田)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인천에서 이 외교관의 구체적 동선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으나 그는 항공기에서 내려서 공항 시설에 머문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 항공업계 관계자는 "인천공항에 도착한 뒤 승객이 계속 기내에 머무는 것은 금지돼 있다"며 "일단 소지품을 챙겨 비행기에서 내린 후 제한 구역에서 1시간 정도 대기하다가 다시 같은 비행기에 탑승해 같은 좌석에 앉게 돼 있다"고 이 노선의 일반적인 운항 관리에 관해 설명했다.

교도통신은 이 외교관과 같은 비행기를 타고 나리타공항에 도착한 이들은 70명인데 이 가운데 절반 정도가 인천에서 새로 탑승했다고 전했다.

일본 보건 당국은 동승자 70명 전원이 이 외교관의 밀접 접촉자라고 규정했다.

이들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인 것으로 일단 파악됐으나 한 명은 발열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나리타 공항 검역소는 이 외교관이 이용한 항공편이나 동선 등에 관한 연합뉴스의 질의에 "개인 정보이므로 무엇을 묻더라도 답변할 수 없다"고 반응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28일 나리타공항 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로 파악된 나미비아의 30대 남성 외교관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지난달 30일 발표했다.

일본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외교관은 올해 7월 모더나 백신 2회 접종을 마쳤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