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신협 모바일 플랫폼 '온뱅크'… 출시 1년 11개월 만에 예·적금 10조원 돌파

상호금융권 최초의 모바일 플랫폼
신협 '온뱅크' 가입자 130만명 돌파
매월 평균 6만여명 가입
저율과세부터 간편이체까지 편의 우선

신협 모바일플랫폼 온뱅크. 신협 제공
신협 모바일플랫폼 온뱅크. 신협 제공

신협중앙회는 모바일 플랫폼 '온(ON)뱅크'가 출시 1년 11개월 만에 예·적금 총액 10조원을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온뱅크는 비대면 조합원 가입과 출자금 계좌개설이 가능한 상호금융권 최초의 모바일 플랫폼이다.

지난 21일 기준으로 온뱅크의 예·적금 총액은 10조3천744억원으로 10조원을 넘어섰다.

가입자 수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온뱅크는 매월 평균 6만여명이 지속적으로 유입돼 현재 가입자 130만명을 돌파했다.

신협은 저율과세 혜택을 창구 방문 없이 이용할 수 있는 것을 온뱅크의 인기 요인으로 꼽았다.

현재 온뱅크 예·적금 수신액의 34%에 해당하는 3조5천405억원이 저율과세 상품으로 유입됐다.

기존에는 신협의 저율과세 상품을 이용하려면 영업점을 직접 방문해야 했지만, 온뱅크를 이용하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저율과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터치 몇 번으로 간편하게 송금하는 온뱅크 간편이체 서비스도 만족도가 높다.

간편이체는 OTP와 같은 보안매체 없이 300만원까지 계좌 송금이 가능하며, 해당 한도 내에서 100만원까지 카카오톡·메시지로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다.

지난 21일 기준 전체 이체건수의 92%가 간편이체로 진행돼 이용자들의 높은 이용률을 보였다.

지난 4월부터 최초 1회 보안매체 인증으로 1회 500만원, 1일 1천만원까지 보안매체 없이 송금할 수 있는 '플러스 간편이체' 서비스가 출시되면서 이용 만족도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온뱅크에서 만나볼 수 있는 모바일 전용 상품도 인기를 끌고 있다.

신협 수신 평균금리를 적용한 공통금리 전용상품을 구성해 비과세혜택을 누릴 수 있는 '유니온' 상품, 각종 모임이나 동호회를 위한 '온(溫)모임통장', 온뱅크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대출상품 '815마이포켓 신용대출'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신협의 유니온 시리즈는 지역신협 방문 없이 모바일을 통해 비과세 혜택(이자 소득세 14% 면제, 농어촌특별세 1.4% 부담)을 누릴 수 있다.

기본 금리도 전국 신협 평균 예금 금리를 따라 시중은행 대비 높은 이율을 받을 수 있다.

신협 관계자는 "급여이체 등 간단한 우대조건 만족 시 최대 0.6%의 우대이율을 제공하는 'e-파란적금', 하루 단위로 정기예탁금(12개월) 절반 수준의 이자를 주는 파킹통장 '드리밍박스' 등의 인기도 높다"고 설명했다.

이상윤 디지털금융본부장은 "언택트 시대 상호금융권 최초로 비대면 조합원 가입이 가능한 온뱅크는 신협 디지털 혁신의 결정체"라면서 "예·적금 간편이체부터 모바일 신속대출 서비스, 공제상품 가입 및 청구까지 가능한 온뱅크에 어부바 온기를 더해 신협만의 디지털 휴먼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신협중앙회 전경. 신협 제공
신협중앙회 전경. 신협 제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213
  • 경북 170
  • 전국 5,8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