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4068명, 사흘만에 다시 4천명대…사망자 52명 최다

26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 검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 검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또다시 4천명대를 기록했다. 사망자는 50명을 넘어서 역대 최다였고, 위중증 환자도 600명대로 집계되며 닷새 연속 최다인 상황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4천68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43만6천968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3천901명)보다는 167명 늘었고, 지난주 금요일 확진자(발표일 기준 토요일인 20일) 3천205명과 비교하면 863명이나 많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두 번째로 큰 규모이자, 첫 4천명대 확진자를 기록한 지난 24일(4천115명) 이후 3일 만의 4천명대 기록이기도 하다.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52명이다. 하루 사망자 수로는 코로나19 유행 이후 최다치로, 종전 최다였던 전날의 39명보다도 13명이나 많다.

누적 사망자 수는 3천492명이며 국내 누적 치명률은 0.80%다.

위중증 환자는 634명으로 집계되며 사흘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는 지난 23일 549명 최다를 기록한 이후 24일 586명, 25일 612명, 26일 617명, 이날 634명으로 증가하며 닷새 연속 최다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8,728
  • 경북 7,550
  • 전국 180,8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