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 속 반짝거리는 것의 정체? '고기 패티 비닐'이었다…"환불 조치"

한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매장에서 구매한 햄버거에서 비닐이 나와 업체가 유입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매장에서 구매한 햄버거에서 비닐이 나와 업체가 유입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 유명 햄버거 프랜차이즈 국내 업체에서 구매한 햄버거에서 비닐이 유입된 것으로 확인돼 업체가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26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세종시에서 사는 직장인 20대 남성 A씨는 최근 조치원의 한 햄버거 체인점에서 햄버거를 배달 주문해 먹던 중 햄버거 속에서 기다린 비닐 조각을 발견했다.

A씨에 따르면 햄버거를 절반쯤 먹고 다시 한입 베어 무는데 식감이 이상해 살펴보니 비닐이 고기 패티를 감싸고 있었다.

A씨는 다음날 오전 점포에 연락해 이같은 사실을 알리며 항의했고, 관계자는 햄버거에 들어가는 고기 패티의 비닐 포장이 제거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과실을 인정했다.

점포 측은 A씨에게 햄버거 구매비용 환불 조치를 했다.

A씨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도 관련 사실을 신고했다.

본사 측은 "먼저 불편을 겪으신 고객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현재 해당 이물질 유입 경로 등을 면밀히 조사하고 있으며, 앞으로 품질관리 및 서비스 운영에 더욱 힘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앞서 이달 초에는 경기도 수원시의 다른 햄버거 체인점에서 집게벌레가 나와 당국의 조사를 통해 이물질 유입이 확인됐으며 다음달 초 시정명령이 내려질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