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에너지, 종합상황실 본사 이전

대성에너지는 25일 종합상황실을 중구 명덕로 본사 1층으로 이전 완료하고 시스템 운용 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대성에너지 제공
대성에너지는 25일 종합상황실을 중구 명덕로 본사 1층으로 이전 완료하고 시스템 운용 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대성에너지 제공

대성에너지는 대구 동구 동촌로에 있던 종합상황실을 중구 명덕로 본사 1층으로 이전 완료하고 시스템 운용 상황을 최종 점검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이전은 구축한지 14년이 지난 종합상황실을 본사로 옮기고, 안전관제 및 안전공급기획, 긴급 상황대응 업무를 본사에 집중하기 위해 추진됐다. 도시가스 공급 및 안전관리 업무의 통합 컨트롤타워 기능도 강화될 전망이다.

새롭게 구축된 종합상황실에는 각종 이미지 정보와 상황을 여러 개의 스크린을 통해 동시에 구현할 수 있는 470인치 대형 DID 뷰 멀티디스플레이 시스템 등 다양한 기술들이 탑재돼 있다.

윤홍식 대성에너지 대표는"대성에너지 종합상황실 본사 이전을 통해 신속한 재난 대응체계를 구성함과 동시에 안전관리 업무 연속성이 한층 강화됐다"며 "유관기관과 신속한 상호협력시스템을 다시 한 번 점검하고 만일의 경우라도 대비하는 자세로 더욱 종합적인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해 안전한 도시가스를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종합상황실 첨단관제시스템 설계 및 시공은 지역의 재난안전시스템 구축 전문기업 위니텍이 주관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