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황교익, 양계협회 반발에도 "신발도 튀기면 맛있다…작은 닭도 맛은 날 것"

사진=황교익SNS
사진=황교익SNS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지난 22일 대한양계협회의 반발에도 '1.5kg 짜리 한국 닭은 작아서 맛이 없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고 있다.

황 씨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글에서 "'신발도 튀기면 맛있다'. 농담으로 떠도는 말이다"며 "튀기면 뭐든 튀김 맛이 난다. 운동화로 할까요, 구도로 할까요? 바삭함과 기름내의 이중주는 정말이지 황홀하다. 그러니 튀김에는 재료의 질이 크게 중요하지 않아 보인다"고 했다.

그는 "튀김에서는 큰 닭과 작은 닭이라는 재료의 맛 차이가 의미 없다는 주장을 본다. 신발도 튀기면 맛있는데 작아도 닭을 튀겼으니 맛이 날 것이다. 우리는 늘 1.5kg짜리 작은 닭으로 튀겨서 먹으니 3kg 내외의 큰 닭을 튀겼을 때의 맛을 잘 알지 못 한다"고 했다.

이어서 "큰 닭의 치킨을 먹어본 바가 있는 제가 이거 딱 하나만 알려드리겠다. 큰 닭 치킨의 맛 포인트는 '커다란 치킨 조각을 두 손으로 들고 최대한 입을 벌려서 한가득 베어 물었을 때에 육즙이 입가로 넘쳐흐르고 은근한 단맛의 닭고기 향이 목구멍 저 안쪽으로 훅 치고 들어와 눈물이 찔끔 나게 하는 맛'"이라고 주장 했다.

황교익 씨가 지속적으로 주장하는 농촌진흥청 자료
황교익 씨가 지속적으로 주장하는 농촌진흥청 자료

이후에는 지속적으로 주장하는 농촌진흥청 자료를 첨부했다. 이 자료에는 '작은 닭 생산의 문제점'란에 '맛없는 닭고기가 생산됨'이라고 적혀있고, '대형육계 생산의 이점'란 밑에는 '감칠맛 나는 핵산물질 이노산(inosan) 함량이 일반 닭에 비해 대형 닭이 많음'이라고 적혀있다.

황 씨는 이전부터 "농촌 진흥청은 국가기관이다. 나는 한국 국가기관의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자료를 신뢰한다"며 "대한양계협회는 국가기관에서 1.5kg육계 맛이 없다했으니 당장에 농촌진흥청장과 대한민국 정부에 항의하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489
  • 경북 281
  • 전국 8,57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