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M보다 우리가 더 세다" PSG 스리톱 무너뜨린 맨시티 스리톱

UCL A조 5차전서 2-1 역전승…PSG도 조 2위로 16강 합류

파리생제르맹 메시-음바페-네이마르. 연합뉴스
파리생제르맹 메시-음바페-네이마르. 연합뉴스

맨체스터시티(맨시티) 스리톱이 파리 생제르맹(PSG) 스리톱을 눌렀다.

양팀은 25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시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챔피언스리그 A조 5차전서 맞붙었다. 결과는 2-1 맨시티의 승리. 이날 승리로 맨시티는 승점 12(4승 1패)로 조 1위를 확정, 16강에 올랐다. PSG는 졌지만 승점 8(2승 2무 1패) 조 2위로 16강에 합류했다. 같은조 3위 라이프치히(독일)의 승점이 4에 불과해 남은 한 경기로는 PSG를 앞지를 수 없다.

홈팀 맨시티는 4-3-3으로 나섰다. 스털링, 베르나르도 실바, 마레즈를 최전방에 내세웠다. 원정팀 PSG 역시 4-3-3으로 맞섰다. PSG가 자랑하는 네이미르, 음바페, 메시 삼각편대를 모두 출격시켰다.

전반전 양팀은 무리한 공격보다 안정적인 운영을 펼쳤다. 그러다 맨시티가 차츰 주도권을 잡아갔다. 중원을 장악하며 공세를 펼쳤다. 전반 32분 골대 정면에서 흐른 볼을 귄도안이 오른발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강타했다. 이어 마레즈가 재차 골문을 두들겼지만 나바스에게 막혔다.

PSG는 전반 막판 찬스를 맞았다. 하프라인에서 네이마르가 볼을 가로채 음바페에게 패스했다. 음바페가 오른발로 감아 때린 슈팅이 골대를 벗어나 아쉬움을 삼켰다. 득점 없이 전반이 끝났다.

잠잠하던 PSG 삼각편대가 후반 5분만에 선제골을 합작했다. 메시와 네이마르가 상대 수비진을 허물었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메시의 크로스가 굴절돼 반대편으로 흐른 볼을 음바페가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 1-0으로 앞서갔다.

2-1 역전골을 터뜨리고 기뻐하는 맨체스터시티 선수들. 연합뉴스
2-1 역전골을 터뜨리고 기뻐하는 맨체스터시티 선수들. 연합뉴스

반격에 나선 맨시티는 후반 9분 제주스를 투입하며 경기력을 끌어올렸다. 결국 후반 17분경 PSG 문전 혼전 상황에서 스털링이 동점골을 넣었다. 분위기를 탄 맨시티는 후반 31분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베르바르도 실바가 툭 건드려 컷백, 제주스가 문전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의 교체카드가 제대로 통했다.

다급해진 PSG가 공격 모드로 나섰으나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남은 시간 맨시티가 견고한 수비를 구축하며 한 골 차 리드를 지켰다. 맨시티의 2-1 역전승으로 끝났다.

B조에서는 이미 조 1위를 확정한 리버풀(잉글랜드)이 FC포르투(포르투갈)를 2-0으로 꺾고 조별리그 5연승을 이어갔다. 후반 7분 티아고 알칸타라, 25분 무함마드 살라흐가 연속 골을 터뜨린 리버풀은 조 2위 FC포르투와 격차를 무려 10점으로 벌렸다.

이날까지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팀은 A조 맨시티와 PSG, B조 리버풀, C조 아약스(네덜란드)와 스포르팅CP(포르투갈), D조 레알 마드리드와 인터 밀란, E조 바이에른 뮌헨(독일), F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H조 첼시(잉글랜드)와 유벤투스(이탈리아) 등 11개 팀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