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본 北 고등학생, 무기징역형…USB 판매자는 '총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의 한 장면.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의 한 장면. 넷플릭스 제공

북한에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시청한 고등학생들이 당국에 적발돼 중형이 선고됐다.

23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지난주 초 함경북도 청진시 고급중학생(한국의 고등학교) 학생 7명이 '오징어 게임'을 시청하다 109상무 연합지휘부 검열에 적발됐다.

드라마가 들어있는 USB를 중국에서 들여와 판매한 주민은 총살형에 처해졌고, 이를 구입한 학생은 무기징역, 함께 시청한 나머지 학생들은 노동교화형 5년을 선고받았다.

북한 소식통은 "USB를 구입한 학생과 그 친한 친구가 먼저 드라마를 함께 본 후 이 내용을 다른 친구들에게 설명해주면서 여러 학생들이 관심을 갖게 돼 벌어진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학생들끼리 USB를 돌려 시청하던 중에 신고를 받고 들이닥친 109 연합상무 검열에 걸리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학생들이 소속된 고급중학교의 교장, 비서, 담임선생님이 해임됐고 노동당원 명부에서 제명시켰다"며 "앞으로 이들은 탄광에 배치되거나 추방될 확률이 높다"고 밝혔다.

북한당국은 최근 젊은이들, 특히 학생들 속에서 외국 영상물, 특히 한국의 드라마와 드라마, 노래 등에 심취하는 경향이 심해지자 단속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새로 제정하고 외국 영상물이나 출판물, 노래 등 외래문화 수용 행위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예고했다.

특히 이번 사건은 '반동사상문화배격법' 제정 이후 처음 적발된 사건으로 매우 엄중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중앙에서 이 같은 한국 콘텐츠들이 어떻게 북한으로 들여왔는지 끝까지 추적할 것이라 밝혔다"며 "주민들이 자신들도 적발될까 불안에 휩싸였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