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고향 합천군 내천마을 "추모 분위기 없었다"

고인이 살았던 집터 초가집 복원…盧 전 대통령과 달리 분향소 없어

전두환 전 대통령이 별세한 23일 오후 경남 합천군 율곡면 내천리에서 한 시민이 전 대통령 생가를 휴대폰으로 촬영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전두환 전 대통령이 별세한 23일 오후 경남 합천군 율곡면 내천리에서 한 시민이 전 대통령 생가를 휴대폰으로 촬영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전두환 전 대통령의 별세 소식이 알려진 23일, 고인의 고향 경남 합천군 율곡면 내천리 마을은 평소와 다름없었다.

마을 주민 A(63) 씨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대통령까지 지내신 분이 생전에 제대로 된 대접도 받지 못하고 영면하셔서 안타까울뿐이다. 꼭 좋은 곳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내천 마을에는 전 전 대통령이 태어나 살았던 집터에 복원한 초가집으로 된 생가가 있다. 생가는 대지 632㎡로 본채를 비롯해 헛간, 곳간, 대문 등으로 이뤄져 있다. 마을 주민 1명이 율곡면 사무소 공공근로 형태로 생가 주변을 청소하고 관리한다.

이곳 역시 조용했다.

지난달 별세한 노태우 전 대통령의 경우 고향에 분향소가 설치돼 조문객이 찾았지만 전 전 대통령 고향마을에는 분향소 설치 등 이렇다할 소식이 전해진 게 없었다. 고향에는 친인척이 별로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전 씨 문중에서 이와 관련해 논의 중이나 결정된 것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 전 대통령의 아호를 딴 합천 일해공원 명칭을 두고 논란을 빚어 온 합천군민운동본부 측은 이날 오전 11시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으나 전 전 대통령의 별세 소식에 기자회견을 보류했다.

생전에 고향 합천을 방문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주민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합천군 제공
생전에 고향 합천을 방문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주민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합천군 제공

이들은 입장문을 통해 "과오가 큰 인물이지만 우리는 고인에 대한 예의를 지킬 것"이라며 "오늘 기자회견도 고인을 존중해 미뤘다. 장례를 치르고 나서 유가족과 합천군이 하루 속히 일해를 걷어 들여 엉킨 실타래 풀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문준희 합천군수는 "고인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분분하지만 전두환 전 대통령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하며 유가족분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애도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고향인 합천을 방문해 주민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합천군 제공
전두환 전 대통령이 고향인 합천을 방문해 주민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합천군 제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