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서 산 빵속에 제습제 알갱이 '무더기'…업체 "원하는 금액 제시하라"

백화점 유명 빵집에서 만든 빵에서 나온 제습제. 연합뉴스
백화점 유명 빵집에서 만든 빵에서 나온 제습제. 연합뉴스

국내 대형 백화점의 유명 빵집에서 산 빵 속에서 제습제가 나왔으나 제대로 된 사과와 보상이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연합뉴스는 경기도 화성시에 사는 40대 여성 A씨가 지난주 집 근처의 국내 유명 B 백화점 동탄점의 C 빵집에서 구매한 딸기빵에서 제습제 알갱이를 여러개 발견했다.

A씨에 따르면 A씨와 33개월 된 딸이 함께 딸기빵을 먹다가 매우 질겅거리며 이물감이 느껴져 뱉어내고 빵 안을 살펴보니 비닐 포장에서 터져나온 제습제가 빵 사이에 잔뜩 끼어있었다.

다음날 백화점에 항의했더니 식음료 책임자는 사과했지만, 빵 업체의 담당자가 전화를 통해 '얼마를 원하는지 금액을 먼저 제시하라'고 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백화점과 업체측은 보상금액으로 50만원을 제시했으며 이를 거절하면 보험 처리돼 보상금액이 줄어들 수 있다고 말한다"면서 "사과도 진정성이 없고 보상금도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백화점 관계자는 "빵을 반죽하고 굽는 과정에서 제습제가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빵 속의 이물질 발견 사실을 부인하지 않으며,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백화점과 빵집 담당자들이 피해자를 직접 찾아가 사과했으며 보상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해당 사안을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화성시 국민신문고에도 신고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