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안동댐으로 따라와'…안동·예천 고교 학교짱들 "누가 더 세나" 난투극

학생들 "죽여" 외치며 무차별 난투극 벌여
경찰, 학생 8명 '공동폭행' 혐의로 검찰 송치

안동댐 주차장에서 안동과 예천지역 고등학생들끼리 집단 난투극을 벌였고, 관련 학생 8명이 검찰에 송치됐다/영상=독자제공
지난 1일 오전 2시쯤 경북 안동댐 한 주차장에서 안동과 예천지역 고3 학생들이 집단 난투극을 벌이고 있다. 독자제공 영상캡처
지난 1일 오전 2시쯤 경북 안동댐 한 주차장에서 안동과 예천지역 고3 학생들이 집단 난투극을 벌이고 있다. 독자제공 영상캡처

경북 안동에서 이달 초 발생한 고등학생들간 집단 난투극과 관련, 학생 8명이 검찰에 송치됐다.

안동경찰서는 학생 간 난투극에 적극 가담한 학생 8명(안동 4명, 예천 4명)에 대해 폭력행위 등 공동폭행 혐의로 지난 19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2시쯤 안동댐 내 관광단지 주차장에서 남성 20여명이 "죽여"를 외치며 상대방을 서로 폭행하는 무차별한 난투극이 벌어졌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은 온라인에서 확산됐다.

경찰은 지난 4일 유튜브에 떠돌던 해당 동영상을 입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조사 결과 이들은 안동과 예천에 거주하는 고등학교 3학년생들로 이른바 '학교짱'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평소 알고 지내던 사이로 친구 생일 파티에 모여 놀다가 "안동이 세냐 예천이 세냐 한 번 붙어보자"며 집단 난투극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안동 모 중학교 운동장에서 싸움을 벌이려다가 주민 신고로 무산되자 장소를 안동댐 주차장으로 바꿔 2분여 동안 난투극을 벌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학생들은 안동지역 4명, 예천지역 4명으로 학생들이 4대 4로 붙는 조건으로 마치 UFC(미국 이종격투기 대회)처럼 2분 가량 싸움을 벌였으나 서로 화해하고 합의를 마친 상태"라며 "사건을 합의 처리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