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요소수 사태, 文 순방 준비 등에 뒷북 대응' 지적에 "10월 21일부터 조치"

요소수 공급 부족이 지속되고 있는 5일 오전 서초구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 차량들이 주차돼 있다. 연합뉴스
요소수 공급 부족이 지속되고 있는 5일 오전 서초구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 차량들이 주차돼 있다. 연합뉴스

최근 품귀 사태가 빚어진 차량용 요소수 사태에 대해 우리 정부가 '뒷북' 대응을 했다는 비판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가 해명했다.

산업부는 5일 저녁 보도설명자료를 내고 산업부가 요소수 사태와 관련해 2주를 허비한 후 뒷북 대책회의를 가졌고,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유럽 순방을 준비하다 사태의 심각성을 모른 채 늑장대응을 했다는 한 언론 보도 내용에 대해 반박했다.

▶산업부는 "지난 10월 21일 중국산 요소 수입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를 중국 현지 공관으로부터 전달 받았다"며 "그 직후부터 현지 공관에 세부 현황 파악 요청, 업계 간담회 및 관계부처 회의, 중국 측 수출 재개 협조 요청 등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좀 더 구체적으로는, 지난 10월 21일 현지 공관에 세부 동향 파악을 요청했다. 이어 10월 27일에는 요소 사용 업체와 간담회를 가졌으며, 10월 29일에는 통상교섭본부장이 주한 중국대사와 요소수 사태 관련 면담을 했다. 또한 11월 2일에는 요소 수급 대응 관계부처 회의가 열렸으며, 11월 4일에는 국내 요소 수급 및 수입업계와도 간담회를 진행했다.

아울러 산업부는 요소수 수급 대응과 문재인 대통령 유럽 순방 준비는 무관한 업무였다고 덧붙였다.

요소수 공급 부족이 지속되고 있는 5일 창원시 진해구 부산신항 웅동 배후단지 주변에 화물트럭들이 요소수를 넣기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다. 한 화물기사는
요소수 공급 부족이 지속되고 있는 5일 창원시 진해구 부산신항 웅동 배후단지 주변에 화물트럭들이 요소수를 넣기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다. 한 화물기사는

▶이번 요소수 품귀 사태는 중국이 지난 10월 중순부터 요소 수출을 사실상 중단하면서 초래됐다. 중국 정부가 석탄 가격 상승과 전력난 등을 이유로 요소 수출 전 상품 검사 실시를 의무화하면서다. 올해 1~9월 국내 요소수 제조업체들이 수입한 요소의 대부분인 97.6%가 중국산이었다.

요소수는 디젤 연소 과정에서 나오는 유해물질인 질소산화물을 인체에 무해한 질소·이산화탄소로 바꾸는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에 들어가는 필수 품목인데, 지난 2015년부터 모든 디젤차에 SCR 장착이 의무화됐다. SCR 장착 차량은 요소수가 없으면 시동 자체가 걸리지 않게 돼 있다.

국내 요소수 재고는 약 1개월 정도 물량이 남은 것으로 환경부가 밝힌 바 있는데, 이에 따라 12월 초가 소진 예상 시점이지만 사태가 악화하며 11월 중 물량이 '0'이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