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딸을 건드려?"...성매매 조직에 딸 팔아넘긴 10대 남친 살해한 美 아버지

지난달 29일 존 아이젠먼(좌)이 자신의 딸을 성매매 조직에 팔아넘긴 딸의 남친 앤드류 소렌슨(우)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사진 트위터 bigmosaicc 캡처
지난달 29일 존 아이젠먼(좌)이 자신의 딸을 성매매 조직에 팔아넘긴 딸의 남친 앤드류 소렌슨(우)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사진 트위터 bigmosaicc 캡처

"I will find you and kill you(너를 찾아내서 죽일거야)"

전직 특수요원 아버지의 딸을 납치한 인신매매단에게 복수하는 내용으로 주인공 리암 리슨을 액션배우로 각인시킨 영화 '테이큰'의 스토리가 현실에서도 펼쳐졌다.

2일(현지시각) 미국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존 아이젠먼(60)은 미국 워싱턴주 스포캔시에서 발생한 10대 남성 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체포됐다.

경찰은 지난달 22일 길가에 버려진 한 차량에서 심한 악취가 난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차량 트렁크에서는 10대 남성의 시체가 한 구 발견됐으며 손과 발은 결박된 상태로 입에는 테이프가 붙어있었다. 심각하게 부패된 시체의 곳곳에는 칼에 찔린 흔적이 역력했다고 한다.

시신의 신원은 지난해부터 행방이 묘연했던 앤드류 소렌슨(19)으로 밝혀졌다.

경찰이 차량의 소유주를 확인한 결과, 아이젠먼의 약혼녀 소유인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아이젠먼은 경찰에 "지난해 차량을 도난당했다"고 진술하며 사건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나 아이젠먼의 이웃이 "그가 누군가를 죽이고 시신을 차 트렁크에 숨겼다"며 관계자가 아니면 알 수 없는 내용을 경찰에 신고한 탓에 시신 발견 일주일만인 지난달 29일 결국 아이젠먼은 소렌슨의 살해 혐의로 체포됐다.

아이젠먼은 경찰 조사에서 "(내가) 소렌슨 살해 사건의 범인이 맞다"라며 모든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체포 과정에서도 순순히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내 딸과 소렌슨은 교제하던 사이였는데 지난해 10월 소렌슨이 딸을 성매매 조직에 팔아넘겨 딸이 시애틀 등에서 강제로 매춘에 동원됐고 딸을 구한 직후 소렌슨을 찾아가 납치, 살해했다"고 살해 동기를 밝혔다.

아이젠먼은 살해 이후 시신을 차 트렁크에 싣고 차량을 외딴 곳에 유기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1급살인 혐의로 기소돼 구속, 수감 중인 그는 사건 이전 아무 전과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사건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SNS를 통해 "그를 풀어줘라" "나 같아도 같은 결정을 내렸을 것"이라며 아이젠먼에 동조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